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본격연예 한밤' 이태곤, 폭행시비 전말 공개…이태곤 지인 "코뼈 부러져, 안 때리고 맞기만 했다"

  • 기사입력 : 2017년01월12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12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본격연예 함밤'에서 이태곤의 폭행 시비를 집중조명했다. <사진=SBS '본격연예 함밤' 캡처>

[뉴스핌=이지은 기자] ‘본격연예 한밤’에서 이태곤의 폭행 시비 전말을 공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호프집에서 폭행사건에 휘말린 이태곤의 이야기를 집중조명했다.

이날 이태곤 폭행시비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무서웠다. 이태곤 얼굴이 피범벅이 돼서 내가 닦아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날은 이태곤 씨가 늦게 왔다. 닭 한 마리만 튀겨 달라고 했다. 그 시간에 먹고 싶어서 왔다더라. 그러다 주변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던 두 남자가 이태곤 씨가 계산을 마치니 따라갔다”고 말했다.

목격자 진술에 따르면 이태곤을 따라 나갔던 남성 중 한 명은 비아냥거리며 손가락질을 했고, 곧이어 악수를 요청했다.

이 목격자는 “그때 고성이 오갔다. 이태곤이 ‘넌 내가 연예인이라고 우습게 보이니?’ 이 말을 하고 나서 맞았다. 무의식중에 코를 맞고 쓰러졌다”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이태곤 지인은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코뼈가 부러졌다. 티가 날 정도로 다쳤다. 얼굴도 많이 부었다"며 "맞았다. 우리는 안 때렸으니까 안 때렸다고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