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나우앤퓨처

[CES 2017 중국기술] 샤오미, 디자인과 화질 오디오기술의 완벽한 조화 Mi TV4

가성비 획기적 개선으로 샤오미의 미래 먹거리 기대

  • 기사입력 : 2017년01월10일 16:31
  • 최종수정 : 2017년01월10일 16: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황세원 기자] 중국 IT기업 샤오미는 지난 1월 5일~8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7'에서 고기술의 신개념 TV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샤오미는 제품 디자인, 화질·음향, 운영체제(OS) 등에 이르기까지 종전과 다른 기술력을 뽐내며 CES에 출품된 TV 중 최고 스타로 각광 받았다. 삼성, LG, 소니 등 글로벌 기업을 비롯해 TCL, 하이센스, 스카이워스 등 중국 로컬 TV 제조업체들도 각기 다른 고기능 TV를 선보였으나 '대륙의 실수' 샤오미의 부스에 유독 많은 참관객이 몰렸다는 후문이다.

올해 처음으로 CES에 참가한 샤오미는 기존 주력 제품인 스마트폰과 더불어 전기밥솥, Mi노트북에어, 혈압측정기, 로드바이크, VR기기 등 ‘샤오미 만물상’이라 일컬어질만큼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이중에서도 가장 눈길을 끌었던 것은 단연 TV다. 샤오미는 2017년 CES를 통해 자사 TV 신제품인 Mi TV4를 공개했다.

Mi TV4는 디자인에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Mi TV4는 베젤(테두리)이 거의 없는 프레임에 4.9mm의 얇은 두께를 자랑한다. 이는 왠만한 스마트폰보다 얇은 것으로 아이폰 보다 30% 가량이 얇다.

물론 샤오미의 신제품이 기존에 출시된 TV제품 가운데 가장 얇은 것은 아니다. 업계 리더인 LG전자가 이미 두께 2.57mm에 불과한 OLED TV를 출시했고 일본 소니도 비슷한 두께의 브라비아(BRAVIA) 신모델을 선보였다. 하지만 Mi TV4는 슬림 베젤로 화면을 최대한 넓어 보이게 하고 아크릴소재 사슴뿔 모양의 거치대로 시각적 효과를 실현, 깔끔한 디자인을 구현했다는 평가다.

샤오미 Mi TV4 <자료=바이두>

TV에 있어 디자인과 화질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오디오다. Mi TV4의 사운드바에는 스피커 열개와 무선스피커 두개, 서브 우퍼 하나가 탑재돼 있으며 미국 음향전문업체 돌비사의 첨단 입체음향시스템 돌비 애트모스가 적용돼 사운드효과를 극대화했다.

왕촨(王川) 샤오미 부사장은 현지 매체 인터뷰를 통해 “TV를 구매한다는 것은 시각·청각적 환경을 통째로 산다는 것과 다름없다”며 “샤오미는 TV 사업 진출 이래 자체 오디오 R&D팀을 구성하고 연구개발에 매진해 왔다. 기술적 측면에서 이미 상당한 노하우를 축적했다”며 자신감을 표출했다.

특히 Mi TV4는 샤오미가 자체개발한 운영체제(OS) 패치월(PatchWall)을 탑재해 눈길을 끈다.

패치월은 애플 tvOS, LG webOS, 삼성 Tizen에 이은 4대 스마트TV 운영체제 시스템으로 시청자가 보거나 검색한적이 있는 프로그램을 데이터로 축적·분석해 권장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 외에도 샤오미는 아이치이(愛奇藝), 텅쉰스핀(騰訊視頻), 써우후스핀(搜狐視頻), PPTV쥐티위(PPTV聚體育), 망궈TV(芒果TV), 화수TV(華數TV) 등 중국 유력 동영상업체 및 100여개 동영상플랫폼과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콘텐츠 측면에서 만큼은 업계 독보적 입지를 구축했다는게 업계 중론이다.

CES2017 샤오미 부스 <자료=바이두>

중국 스마트폰업계 대표 주자 중 하나인 샤오미는 설립 초기까지만 해도 ‘아이폰짝퉁’ 정도로 인식됐지만 2014년 중국 스마트폰 업계1위, 글로벌 5위에 등극하며 ‘샤오미돌풍’을 일으켰다. 하지만 2014년 이후 스마트폰 판매 감소세가 가속화되면서 '샤오미위기론'이 확산됐다. 

이에 샤오미는 공격적 사업확장을 통해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다. 샤오미는 스마트폰을 비롯해 전자밥솥, 공기청정기, 정수기, TV 등 다양한 전자제품을 취급하고 있으며 드론, VR 등 신기술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며 경쟁 기반을 키우고 있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