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부동산

분양에 '사활' 건 건설사, 분양가 낮추거나 중도금 납부 유예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3:44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3: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최주은 기자] 건설사들이 신규 아파트 분양에서 자체 보증을 통한 중도금 대출, 분양가 인하와 같은 파격적인 조건을 내놓고 있다.

신규 분양 시장에서 청약률이 급감한데 따른 계약률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중도금 대출 보증을 받을 수 없는 단지에 대해 자체 보증으로 중도금 대출이 가능하도록 했다.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서 분양하는 ‘방배아트자이(353가구)’가 이에 해당하며 총 분양가 9억원이 넘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대출 보증을 받을 수 없다. 회사 측은 자체 보증으로 중도금 대출을 실시한다.

주택도시보증공사 대출 보증이 아닌 회사 자체 보증이기 때문에 2금융권인 새마을금고에서 집단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시중은행에선 HUG의 중도금 대출 보증을 필수적으로 요구하고 있어서다. 회사 측은 지난해 8월 이후 강남권에서 중도금 대출이 되는 첫 단지라고 설명했다.

GS건설 관계자는 “강남권 분양을 앞둔 단지의 경우 분양성 향상을 위해 중도금 대출 보증을 회사 자체에서 하는 것을 검토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여기에 방배아트자이는 분양가도 낮췄다. 일반 분양가를 당초 책정했던 금액보다 3.3㎡당 200만원 낮춘 3798만원으로 확정했다. 지난해 10월만 해도 주변 시세와 비슷한 3.3㎡당 4000만원 수준으로 책정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서초구에 분양승인을 신청하면서 3900만원대로 분양가를 낮춘데 이어 지난해 12월 3798만원으로 분양가를 최종 결정했다.

대림산업이 지난달 30일개관한 ‘e편한세상 염창’ 견본주택에 주말을 포함한 3일 간 총 2만5000여명의 내방객이 몰렸다. <사진=대림산업>

일부에선 계약자 부담을 덜기 위해 중도금 납부를 유예하거나 중도금 이자후불제를 적용하는 단지도 생겨났다.

동양은 강원도 원주에 선보인 ‘남원주 동양엔파트 에듀시티(881가구)’ 중도금 납부를 계약 1년 이후로 정했다. 통상 계약 이후 3~4개월이 지나면 납부를 시작하는 것과 차이를 보인다.

중도금 대출 은행을 정하지 못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도 호매실A7·동탄2A44·명지B1블록에서 분양하는 주택에 한해 1회차 중도금 납부시기를 4~8개월 유예하기로 했다. 하남감일B7·시흥은계B2·호매실B2 블록에서 분양하는 주택의 경우 중도금 비율을 10~30%로 낮추고 납입 횟수를 1~2회로 최소화한다.

또 대림산업은 계약률을 높이기 위해 서울 강서구 염창동에 짓는 ‘e편한세상 염창(499가구)’ 중도금을 이자 후불제로 적용하기로 했다.

이 같은 계약자 부담을 덜기 위한 건설사 노력은 1순위 청약 마감이라는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우선 지난 9일 1순위 청약을 받은 방배아트자이는 85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836명이 몰려 1순위에서 청약을 마감했다. 청약률은 평균 9.8대 1, 최고 32.25대 1을 기록했다.

대림산업이 지난 6일 청약을 실시한 ‘e편한세상 염창’도 평균 경쟁률 9.45대 1을 기록해 1순위에서 모든 주택형이 마감됐다.

업계 일각에선 분양 성공을 위한 건설사 노력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11·3대책 발표에 이어 대출 규제와 같은 주택시장 악재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대형 건설사 한 관계자는 “강남지역 분양을 앞둔 건설사는 중도금 대출 알선에 고심하고 있을 것”이라며 “분양성 향상을 위해 건설사들이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최주은 기자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