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중국, 미국 기업조사 강화 준비완료… 무역전쟁 대비"

세무·반덤핑 조사, 정부 구매 축소 등 검토

  • 기사입력 : 2017년01월06일 16:43
  • 최종수정 : 2017년01월06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 이홍규 기자] 중국이 미국의 무역 전쟁에 대비해 미국 기업에 대한 조사를 강화할 준비를 해놨다고 블룸버그통신이 6일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중국 제품에 대해 징벌적 조치를 취할 경우, 미국 기업이나 중국 사업장에 대한 세무 또는 독점금지법 위반 여부를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반덤핑 조사와 미국 제품에 대한 정부구매 축소 등도 가능한 조치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블룸버그통신>

중국 정부는 여러 부처를 통해 이 같은 대응책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치는 미국이 먼저 무역 전쟁을 실행하고 이후 고위 지도자가 승인을 내릴 경우에만 시행될 것이라고 관계자는 전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보복 계획은 위험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라보뱅크 그룹의 마이클 에브리 금융 시장 리서치 부문 책임자는 무역 적자국이 흑자국에 보복하면 "무역 적자국이 승리한다"며 "중국은 역화를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근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미국의 대(對)중국 무역적자 규모는 325억달러에서 311억달러로 줄었다. 지난해 초부터 10월까지 대 중국 적자 규모는 2287억8000만달러에 달했다.

한편, 중국 상무부, 국가개발개혁위원회, 해관총서는 블룸버그의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트럼프 정권인수위원회 측도 언급을 하지 않았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