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도깨비'의 힘…컴백 쏟아지는 1월 가요계에서도 OST 음원 차트 점령 '강세'

  • 기사입력 : 2017년01월06일 13: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06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도깨비' OST로 사용된 찬열X펀치, 10CM, 에디킴, 크러쉬의 음원 자켓 사진(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사진=CJ E&M>

[뉴스핌=이지은 기자] 지난해에 이어 2017년에도 드라마 OST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는 KBS 2TV ‘태양의 후예’가 음원차트를 점령했다면, 2017년에는 tvN ‘도깨비’ OST가 바통을 이어받았다. 더욱이 새해를 맞아 쏟아지는 가수들의 컴백에서도 음원차트 상위권에 랭크되면서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 12월 2일 첫 방송된 ‘도깨비’는 ‘태양의 후예’를 성공시킨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으로,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화려한 배우들의 라인업이 시너지 효과를 낳으면서 매 회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기도 했다. 여기에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OST이다.

‘도깨비’ OST는 Part.1 찬열의 ‘스테이 위드 미(Stay With Me)’부터 줄곧 화제를 모았다. ‘스테이 위드 미’는 지난달 3일 공개와 동시에 음원차트 1위(엠넷 기준)를 섭렵했다. 또 12월 4일부터 10일까지 집계된 가온 디지털 음원 종합 차트에서는 마마무, 지코, 블랙핑크를 밀어내고 3위에 랭크됐다.

10cm의 Part.2 ‘내 눈에만 보여’도 예외는 아니다. ‘내 눈에만 보여’는 실시간 차트 1위, 그리고 찬열의 ‘스테이 위드 미’는 음원 공개 일주일이 지난 후에도 2위에 랭크되면서 ‘도깨비’ OST 강세를 보였다.

소유, 정기고(왼쪽부터)가 합류한 '도깨비' OST <사진=CJ E&M>

더욱이 3주가 지난 지금에도 가장 사랑을 받는 OST는 바로 지난달 17일 발매된 Part.4 크러쉬의 ‘뷰티풀(Beautiful)’이다. 12월 18일부터 24일까지 집계된 가온 차트에서는 ‘뷰티풀’이 빅뱅 ‘라스트 댄스(Last Dance)’, 엑소의 겨울 스페셜 앨범을 밀어내고 당당히 2위에 안착했다.

이외에도 에디킴, 샘김, 정준일, 소유 등 탄탄한 가창력을 가진 가수들이 ‘도깨비’ OST에 합류하면서 드라마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국내는 물론, OST 신드롬은 중국까지 강타했다.

중국 최대 온라인 음원 플랫폼인 큐큐 뮤직(QQ MUSIC), 쿠워(KUWO), 쿠고우(KUGOU)에서 ‘도깨비’ OST가 음원 차트 상위권을 휩쓴 것. 특히 Part.1~Part.6은 누적 곡별 다운로드 수가 통합 150만회(12월 26일, 오전 11시 기준)를 돌파하면서 또 하나의 신드롬을 입증시켰다.

이런 결과는 각종 드라마 OST에서 강세를 보였던 작곡팀의 힘도 분명 크다. 또 작품의 스토리와 맞아 떨어지는 곡의 분위기와 드라마의 쓸쓸함, 그리고 밝은 분위기를 제대로 표현했다. 극 중 김 신(공유)이 우산을 쓰는 장면에서 흘러나온 ‘뷰티풀’과, 지은탁(김고은)의 미래를 보는 장면에서 나온 샘김의 ‘후 아 유’가 완벽한 타이밍에 사용됐다는 평이 주를 이룬다.

'도깨비'에서 크러쉬, 샘김 OST가 처음으로 사용된 장면 <사진=tvN '도깨비' 캡처>

또 ‘도깨비’ OST가 방송에서 사용된 후 음원이 공개되면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이는 자연스레 음원 스트리밍과 다운로드로 이뤄지는 효과를 낳았다. 드라마의 쓸쓸하면서도 밝은 분위기를 노래에 녹인 가수들의 목소리도 한 몫을 했다.

더욱이 드라마는 ‘낭만 설화’라는 독특한 소재를 주제로 둔만큼 다른 드라마 OST처럼 무난한 발라드가 BGM으로 사용되지 않았다. 극 중 분위기를 표현할 수 있는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곡들이 강점으로 작용했다.

현재 ‘도깨비’는 종영까지 단 6회만의 이야기를 앞두고 있다. 아직 발매되지 않은 OST도 있다는 뜻이다. 과연 어떤 가수가 OST에 합류해 어떤 노래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