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가요

[뉴스핌 포토] 에이프릴 컴백, 6인조 인형돌의 탄생

  • 기사입력 : 2017년01월05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05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걸그룹 에이프릴(채경, 채원, 나은, 예나, 레이첼, 진솔)이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프렐류드(Prelude) 쇼케이스에 참석해 타이틀곡 '봄의 나라 이야기'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김학선 사진기자>

[뉴스핌=김학선 기자] 에이프릴이 채경과 레이첼의 합류로 6인조 대형을 갖췄다. 한층 성숙해진 음악과 인형같은 미모로 새해 가요계를 접수한다.

에이프릴은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새 미니앨범 'PRELUDE(프렐류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봄의 나라 이야기'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봄의 나라 이야기' 무대에서 에이프릴은 순수하고 귀여운 소녀에서 조금 더 성숙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변신을 시도했다. 흰 레이스 드레스와 인형같은 미모는 물론, 윤채경의 영입으로 보컬 라인에도 힘이 더 실렸다. 서정적인 가사와 어울리는 여성스러운 안무로 에이프릴의 새로운 매력을 강조했다.

에이프릴의 세 번째 미니앨범 'PRELUDE'에는 '봄의 나라 이야기'를 비롯해 '지금 모습 이대로' '시간아 멈춰라' 'WOW' 'FINE THANK YOU', 기프트 트랙 '꿈사탕'과 'MUAH!' 'SNOWMAN'의 스페셜 버전, 연주버전까지 총 9곡이 수록됐다. 4일 0시 전곡 음원을 공개했으며 각종 음악 방송으로 컴백한다.  

 
 
 
 
 
 
 
 
 
 
 

 

[뉴스핌 Newspim] 김학선 기자 (yooks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