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스타톡] '인 더 하이츠' 유권·재효 "블락비 때와 전혀 다른 매력 기대하세요"

  • 기사입력 : 2016년12월15일 09:45
  • 최종수정 : 2016년12월15일 15: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인 더 하이츠' 재효(왼쪽)와 유권

[뉴스핌=이지은 기자] 그룹 블락비 멤버가 아닌 뮤지컬 배우로 또 다른 활동을 시작했다. 유권(24)과 재효(26)가 또 다른 영역에서 자신만의 색깔을 드러내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블락비에, 또는 블락비 바스타즈에 가려졌던 개성을 뮤지컬 ‘인 더 하이츠’를 통해 뽐내기 위해.

“이번 2016년도에는 춤추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린 것 같아요. 이번 작품에서도 춤이 어김없이 나와요(웃음). 하지만 제가 맡은 우스나비 역이 래퍼라서 블락비 활동 때와 전혀 다른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유권)

“저는 유권이랑 다른 역할인 베니 역을 맡았어요.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극을 이끌어 가죠. 제 공연을 보시는 관객들에게 웃음은 보장해드릴 수 있어요. 단연 제일 돋보이는 연기를 하고 있거든요. 하하.” (재효)

뮤지컬 ‘인 더 하이츠’는 뉴욕의 라틴 할렘이라고 불리는 맨해튼 북서부 워싱턴 하이츠에서 벌어지는 이주민들의 이야기다. 여기에 스트리트 댄스부터 랩과 힙합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쏟아져 나온다. 그러다보니 뮤지컬배우보단 아이돌 출신이 더 많다.

“경쟁의식이 있을 것 같은데 전혀 없어요. 베니 역을 맡은 인피니트 성규 형, 그리고 빅스 엔과 저도 A형이라 소심해요(웃음). 서로를 의식하지는 않고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서로를 모니터해주고 있죠. 뼈가 되고 살이 되는 말이 오가는 것 같아요.” (재효)

“우스나비 역을 맡은 양동근, 정원영 형보다 잘 할 자신은 없어요. 하지만 다르게 표현할 자신은 있죠. 아무래도 제 강점이 춤이니까, 조금 더 힙합에 맞는 인물이 탄생할 것 같아요. 하하.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다 같이 잘할 수 있는 작품이 만들어질 것 같아요.” (유권)

뮤지컬에 대한 막역한 설렘과 기분 좋은 떨림도 있지만, 거기에서 오는 책임감 또한 만만치 않다. 막상 연습에 들어가면 미안한 마음만 가득하다.

“사실 뮤지컬 연습을 할 때마다 앙상블 팀한테 정말 많이 미안해져요. 뮤지컬에서 가장 고생을 많이 하는데, 그 분들도 어떻게 보면 연습생이잖아요. 그 분들을 제치고 주연 자리를 꿰찼다고 생각하면 죄송할 따름이죠. 그래서 부끄럽지 않게 더 열심히 하려고요. 지금도 그러고 있고요.” (유권)

“뮤지컬을 할 때마다 정말 제 생각이 짧다고 생각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에요. 배우들은 캐릭터 분석부터 시작해 사소한 소품, 무대 세팅, 퇴장까지 모두 염두에 두고 연습하더라고요. 그걸 보고 제가 정말 많은 걸 놓쳤다고 생각했어요. 아직도 배워야 할 부분이 많죠.” (재효)

지금은 여러 작품을 통해 뮤지컬의 매력에 빠졌을 터. 언제부터 뮤지컬을 꿈꿨는지 묻자 두 사람에게서 상반된 답이 돌아왔다.

“가수가 되기 전부터 뮤지컬에 관심이 많았어요. 어렸을 때 뮤지컬을 자주 봤는데 그게 영항이 컸던 것 같아요. 그때 ‘저 사람들처럼 노래하고 연기하고 춤추고 싶다’ 생각했거든요. 그저 뮤지컬에 대한 꿈만 꾸고 있었을 때, 우연히 ‘올 슉 업’이라는 작품을 하게 됐어요. 마치 꿈을 이룬 기분이라 더 열심히 했어요. 저희는 다른 분들보다 뮤지컬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쉽게 오잖아요. 그래서 최소한 폐는 안 끼치려고 하고 있죠.” (유권)

“사실 뮤지컬을 많이 봤지만 뮤지컬 배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은 없었어요. 근데 막상 작품을 올리니까 엄청난 쾌감이 있더라고요. 그때부터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어요(웃음). 블락비는 활동할 때 짧고 굵게 표현해야 된다면, 뮤지컬은 다양한 감정을 오래 표현할 수 있어 좋더라고요.” (재효)

사실 두 사람을 이야기하면서 블락비를 빼놓을 순 없다. 이들은 더욱이 올해 유난히 바쁜 활동을 소화했다. 블락비 완전체로, 그리고 유닛인 블락비 바스타즈까지. 하지만 두 사람은 “전쟁통에 컴백해 음원 성적이 아쉬웠다”며 웃었다.

“블락비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데 쉽지는 않아요. ‘블락비는 곡이 좋아야 한다’는 부담이 어느새 자리를 잡았더라고요. 지코도 곡이 마음에 안 들면 프로듀서로서 앨범을 내지 않는 타입이고요. 지금은 블락비 때 못 보여드린 매력을 뮤지컬로 발산할 생각이에요.” (재효)

“내년에는 블락비로 활동을 많이 해보려고 해요. 하지만 지금은 ‘인 더 하이츠’를 통해 최고의 연기를 보여드리려고 노력할 거예요. 많은 분들이 와서 보셨을 때, ‘아이돌이였어?’라는 좋은 말이 나오도록 열심히 할게요.” (유권)

뮤지컬 '인 더 하이츠'는 15일 티켓오픈하며, 20일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토월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사진=세븐시즌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