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조현준 효성 사장, 베트남 총리와 사업 협력 논의

발전, 건설 등 현지 인프라 사업 참여와 공장 증설 등

  • 기사입력 : 2016년11월14일 11:10
  • 최종수정 : 2016년11월14일 11: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방글 기자] 조현준 효성 사장이 최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경제를 총괄하고 있는 응우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총리를 만났다.

효성 조현준 사장(왼쪽)이 응우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로부터 기념선물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효성>

효성은 조현준 사장이 지난 10일 응우웬 쑤언 푹 총리를 만나 발전∙건설 등 현지 인프라 사업 진출과 신규 투자사업 등을 포함한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조현준 사장은 이날 “발전소, 아파트, 폐기물처리 시설, 석유화학 등 베트남 내 다양한 인프라 사업을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ATM, 전자결제 등 베트남 금융산업뿐만 아니라 IT산업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신규 사업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응우웬 쑤언 푹 총리는 “베트남은 매년 6%가 넘는 경제성장률을 기록 하는 등 빠른 경제성장과 인구 1억명의 잠재력이 기대되는 국가”라며 “효성은 베트남 내 위상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기업으로 각종 사회기반시설 구축 등에서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가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함께 참석한 이상운 효성 부회장도 “베트남은 효성이 지난 2007년 첫 생산을 시작한 이후 지속적인 투자와 사업 확대를 통해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핵심 제품의 세계 최대 생산지이자 핵심거점으로 성장해왔다”며 “베트남의 경제가 발전함에 따라 폴리프로필렌, 폴리에틸렌 수요도 급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효성은 지난 2007년부터 베트남 호치민 인근 지역인 동나이성 년짝 공단지역에 13억불 이상을 투자해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을 생산하고 있다.

효성 베트남은 2009년 이후 지속적인 흑자를 이어오고 있으며, 2014년부터 매출 1조원을 돌파하는 등 베트남 전체 수출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한편, 응우웬 쑤언 푹 총리는 베트남 경제 발전 가속화의 기반이 될 인프라 개발 및 확충을 적극 추진하는 등 베트남 경제를 총괄하는 경제 수반이다. 광남성 투자기획국 국장, 광남성 성장, 국회 부의장, 총리실 장관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 4월부터 베트남 총리로 재직 중이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