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코오롱인더, 美 조지아공대와 '미래기술확보' R&D 협력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미래기술 선점과 차세대 성장전략 마련

  • 기사입력 : 2016년10월27일 09:31
  • 최종수정 : 2016년10월27일 0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방글 기자] 코오롱이 미국 조지아공과대학과 손잡고 북미 시장 확대를 본격화한다.

코오롱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센터 개소식. <사진=코오롱>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미국 조지아공대와 초연결시대 미래 기술 선점과 차세대 성장전략 마련을 위해 '코오롱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센터(KCLI)'를 열고 협력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미국 조지아공대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과 박동문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 버드 피터슨 조지아공대 총장, 개리 메이 공과대학장 등이 참석했다.

KCLI는 코오롱이 외국 대학과 추진하는 첫 R&D 협력으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통해 산학 간 기술교류의 차원을 뛰어넘어 기업혁신으로 이어지는 성과 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자동차, 차세대 디스플레이, 화학소재 등 코오롱인더스트리의 현 비즈니스의 품질과 기술을 향상시키는 과제부터 차세대 성장을 견인할 IoT, 웨어러블, 융합소재 등 미래기술 확보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이웅열 코오롱 회장은 "KCLI는 영역과 경계를 뛰어넘어 모든 것을 오픈하고 협업하는 코오롱의 첫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이라며 "현재와 미래, 그리고 성공을 잇는 혁신기술과 미래먹거리 발굴의 북미 R&D 전진기지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동문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은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차세대 기술 선점과 해외 생산거점 확보 등 미래로의 도약을 위해 드라이브 걸고 있다"며 "중요한 모멘텀인 만큼 우수한 인력을 활용해 글로벌 수준의 R&D로 북미 시장 확대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이번 KCLI의 운영을 위해 공동으로 5년간 350만불을 기금화하기로 했다.

버드 피터슨 조지아공대 총장은 "코오롱과 특별한 인연이 실질적인 협력으로 꽃피우게 돼 기쁘다"며 "대학에서는 드물게 매칭펀드로 참여한 만큼 의욕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지아공대는 미국 공대계열 순위 3위로 산업공학과를 비롯해 컴퓨터, 고분자 소재, 항공, 기계 등 과학 기술에 특화돼 있다. 2008년부터는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글로텍과 공동과제, 위탁연구 등을 수행해온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