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이슈

[이철환의 기후변화이야기<3>] 기상이변의 징후들 - 사막화지대가 넓어지고 있다

  • 기사입력 : 2016년06월30일 14:47
  • 최종수정 : 2016년06월30일 14: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요즘 국제사회에서 가장 심각하게 떠오른 환경 관련 이슈는 ‘지구온난화’라 할 것이다. 산업발달에 따라 석유와 석탄 같은 화석연료를 사용하고 또 개발 과정에서 숲을 파괴하면서 온실효과의 영향이 커졌다. 지난해에 이어 금년에도 지구촌 이곳저곳에서는 기상이변과 자연재해가 자주 일어나고 있다. 미국에서는 한겨울에 벚꽃이 피는가 하면 또 다른 한편으로는 이상한파가 몰아닥쳐 많은 도시들의 기능을 마비시키기도 했다. 우리나라에서도 산성비가 내리고 황사와 미세먼지가 밀려오는 것이 일반화되고 있다. 더욱이 태평양에 있는 섬나라들은 침몰 위기에 처해 있기도 하다. 모두가 지구온난화로 빚어진 현상들이다. 이러다 우리와 미래 세대들이 살아 나가야 할 터전인 이 지구가 정말 어떻게 되는 것은 아닐까하는 불안과 걱정이 든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지난해 12월 파리에서는 신(新)기후협약이라고 불리는 ‘파리 기후협약’이 성공적으로 도출되었다는 점이다. 이는 전 세계 195개국 정상과 장관들이 모여 기존의 교토협약이 사실상 종료되는 2020년 이후부터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해 개별국가마다 탄소배출량을 줄여 나가는 약속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낸 것이다. 이러한 때 경제전문가인 이철환 전 재경부 금융정보분석원장은 지구촌에서 일어나고 있는 다양한 기상이변의 징후, 원인과 폐해, 대책에 관한 의견을 알기 쉽게 제시하고 있다. 그는 지구온난화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은 결국 에너지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다시 말해 경제운영방식을 어떻게 바꿔나갈 것인지에 달려있다고 했다. 관련 내용을 우선 기상이변의 징후부터 게제하기로 한다.


세계 곳곳에서 사막화 현상이 나타나고 더욱 심화되고 있어 인류의 미래에 어두운 그림자를 던지고 있다. 사막화(砂漠化, Desertification)란 사막의 자연적인 확대가 아니라 인간의 활동이나 기후변화로 인하여 수목이 말라죽고 건조· 반 건조· 반 습윤 지역에서의 토지가 황폐화되는 것을 뜻한다. 오늘날 사막화 현상은 아프리카 사하라사막 남부의 사헬 지역 같은 건조, 반(半) 건조 지대에서 주로 나타난다. 세계 육지 면적의 약 절반 정도는 건조 혹은 반 건조 지역에 해당하며, 이곳에 사는 사람들의 수가 지구 전체 인구의 약 1/3에 달한다.
‘사막화’는 본래 강수량보다 증발량이 훨씬 많은 지역인 ‘사막’과는 다른 개념이다. 사막은 연간 강수량이 250㎜ 이하인 생명체가 살기 어려운 건조지역을 말한다. 지구상에서 1,500만㎢를 넘는 광대한 면적을 차지하는 사막은 전 육지의 1/10 이상이나 되며 극히 광범한 위도에 걸쳐 분포한다. 건조한 열대사막과 중위도사막의 경우에는 연평균 강수량 250mm의 등우량선(等雨量線)이 사막의 분포와 거의 일치한다. 이에 비해 캐나다와 시베리아 등 한랭사막은 한랭하여 식물이 못 자라는 곳으로, 연평균 강수량이 125㎜ 이하이다.
사막화 방지를 위해 국제적 노력을 기울이는 UN 사막화방지협약 자료에 따르면 해마다 전 세계적으로 6백만ha(6만㎢)의 광대한 토지가 사막화되고 있으며, 사막화 면적이 아프리카 12억 8,600만 ㏊, 아시아 16억 7,200만 ㏊,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해 지역 5억 1,300만 ㏊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사하라사막 주변은 연평균 10km의 속도로 사막이 확장되고 있다고 한다. 그렇지 않아도 강수가 고르지 못한 이 지역에 갈수록 비가 내리지 않아 강수량이 감소하고 있다. 비가 적게 내린다는 것은 작물재배와 가축사육, 목재 확보 등이 어려워지고 생태근간인 물이 부족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처럼 사막화가 빠르고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자연적 요인과 인위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데 기인한다. 자연적 요인으로는 극심한 가뭄과 장기간에 걸친 건조화 현상이 있고, 인위적 요인으로는 과도한 경작 및 관개(灌漑), 산림벌채, 환경오염으로 인한 기후변화 등을 꼽을 수 있다.
무엇보다 가뭄이 사막화의 가장 큰 원인이 되고 있다. 계속된 가뭄으로 강수량이 현저하게 줄어들고 토양이 마르면서 사막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아라비아 사막이나 아프리카의 사하라 사막 같은 건조한 지역은 원래 비가 적은 지역이지만, 최근 지구온난화현상으로 비가 거의 내리지 않고 뜨거운 뙤약볕만 내리쬐고 있다. 아프리카의 사헬 지방은 심한 가뭄이 계속되면서 생물이 살지 못하는 죽음의 땅으로 변해 버렸다.
농경지를 만들고 가축을 기르기 위해 무리하게 숲을 없애고 개발한 것도 사막화의 원인이다. 농경지나 방목지를 늘리게 되면 땅의 영양분과 물이 줄어들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사막화의 원인이 되는 것이다. 또 열대우림 지역의 숲을 마구 개발하면서 브라질의 아마존 열대우림이 훼손되거나 사라지고 있다. 숲이 사라진 자리는 사막으로 변하게 된다.

그러면 이러한 사막화로 인한 폐해는 무엇일까? 무엇보다 생태적으로 지역 생물종의 다양성이 사라지고 바람에 의한 토양침식이 확대된다. 또 사막화로 토양 내에 염류가 많아지기도 한다. 그 결과 땅이 황폐해져서 농작물의 생산능력이 떨어져 식량난을 부르는 요인이 된다. 사막화는 비단 건조 및 반 건조 지역의 주민에게만 악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다. 식생이 파괴되면 큰 모래 먼지가 쉽게 발생하고, 그것이 기류를 타고 주변의 인구밀집 지역에 들어가 나쁜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봄이면 우리나라 하늘을 부옇게 뒤덮는 황사 현상은 몽골과 중국 내륙이 사막화된 데 따른 현상이다.
사막화로 인해 숲이 점차 사라지게 되면 지표면의 태양에너지 반사율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지표면이 냉각되면서 온도가 낮아진다. 차가워진 지표면에는 건조한 하강기류가 형성되고 강우량이 감소하여 토양의 수분이 적어지므로 사막화는 더욱 빠른 속도로 진행된다. 이로써 지구는 점차 산소가 부족해져 야생동물은 멸종위기에 이르고, 물 부족 현상으로 작물재배가 불가능해 극심한 식량난에 빠지게 된다. 또한 이산화탄소의 양이 많아져 지구온난화의 원인이 된다. 이 밖에도 사막화는 정치· 사회· 경제적 혼란을 야기하기도 한다. 특히 사헬지역의 주민들은 대부분 가난하기 때문에 사막화로 인한 피해는 치명적이다. 더 이상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이곳 주민들은 정든 고향을 떠나 낯선 지역을 떠도는 난민신세로 전락하기도 한다.

중국 내몽고 쿠룬치 사막지역 <사진=이니스프리 제공>

국제사회는 1970년 이후 사막화 현상을 억제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 나가고 있는 중이다. 유엔(UN)은 1994년 지속가능한 토지관리를 목적으로 하는 국제협약인 ‘유엔 사막화 방지 협약(UNCCD, United Nations Convention to Combat Desertification)’을 체결하여 195개 회원국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기후변화협약(UNFCCC,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생물다양성협약(UNCBD, United Nations Convention on Biological Diversity)과 더불어 유엔 3대 환경협약이다. 이 협약이 목표로 설정한 ‘토지황폐화 중립세계 달성’은 2015년 유엔총회에서 지속가능발전목표 중 하나로 채택된 바 있다.
이와 함께 세계 각국의 정부와 기업들도 사막화가 진행 중인 지역의 주민을 구호하는 활동과 더불어 사막화 지역에 나무를 심는 활동을 펼치는 등 사막화 방지를 위해 애쓰고 있다. 사막화가 가장 심각한 상태에 있는 사하라 사막의 남쪽 끝의 사헬 지방에서 민간기업이 주체가 되어 진행되고 있는 ‘사헬 그린벨트 계획’이나, 이집트 건조 지대에서 시도하는 ‘녹색지구 계획(Green Earth Project)’ 등은 대표적인 사례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몽골과 중국 내륙지방의 사막화 방지를 위한 나무심기 사업에 여러 형태로 참여하고 있다.

중국도 사막화 방지 노력을 특별히 강화해 나가고 있는 나라 중 하나이다. 중국에서 사막화한 토지와 황무지 면적이 2014년 말 기준 한반도의 20배에 상당하는 433만 2,800㎢에 달한다고 전해지고 있다. 이는 전 국토의 45%에 달하며, 이로 인해 약 4억 명의 인구가 고통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지의 사막화와 건조화의 주범으로는 무질서한 개간과 방목, 수원지 개발 등이 꼽히고 있다. 사막화 내지 건조화한 토지는 중국 전역 31개 성-시-자치구 가운데 18곳에 있으며, 특히 내륙 깊숙이 위치한 신장 위구르 자치구, 네이멍구 자치구, 티베트 자치구와 간쑤(甘肅)성, 칭하이(靑海)성은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한 중국정부는 노력 끝에 사막화 면적을 2009년 시점보다는 약 2만㎢를 줄였다. 중국 간쑤성에서는 황하의 물을 500m 이상 끌어올려 그 물로 나무를 키우고 있다. 또 모래 바람이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풀과 나무를 심어 방풍림을 조성하고 무려 200km가 넘는 관개 수로를 건설하였다. 영하회족 자치구에서는 비행기를 이용하여 씨를 뿌리고 나무를 심고 있다. 또 중앙정부에서는 나무심기를 적극 독려하고 있는데, 비탈진 산기슭에 조성하였던 농지를 산림으로 되돌릴 경우 나무를 심을 비용과 생계비를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상황이 별로 나아지지 않자 중국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사막화된 토지 10만㎢를 복구한다는 목표를 추가로 설정하였다.

한편, 이 사막화 현상은 바다에서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는 연안의 암반 지역에 해조류가 사라지고 하얀 무절석회조류가 달라붙어 암반이 하얗게 변하는 현상으로 ‘백화현상’이라고도 한다. 이로 인해 바다 속의 생태계가 파괴되고 바닷물의 자정능력이 크게 약화되고 있다. 그런데 육지의 삼림 파괴가 바다의 사막화를 초래하는 원인 중 하나라고 한다. 즉, 삼림에서 형성되는 화학성분이 해조류의 생식에 필수요소인데, 최근 삼림 파괴로 공급원이 줄어들면서 해조류의 생육이 더뎌지고 있다는 것이다.

저자 이철환 약력
- 20회 행정고시(1977년) 합격
- 전 재정경제부 금융정보분석원장
- 전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장
- 현재 한국무역협회 초빙연구위원 겸 단국대학교 경제과 겸임교수
- 저서: 숫자로 보는 한국의 자본시장, 중년예찬, 문화와 경제의 행복한 만남, 좋은 돈 나쁜 돈 이상한 돈 등 다수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