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20대에 부는 女風, 종착지는 기재·정무위 중 어디

기재위 이혜훈vs이종구, 정무위 김현미vs민병두

  • 기사입력 : 2016년05월23일 15:59
  • 최종수정 : 2016년05월23일 15: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윤애 기자] 20대 국회 원(院) 구성 협상이 본격화되면서 경제 관련 상임위원회인 기획재정위원회와 정무위원회의 위원장을 누가 맡을 것인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가운데 두 위원장 후보로 여성 당선인들이 유력하게 거론되며 20대 국회에 부는 '여풍(女風)'의 최종 종착지가 어디일지 주목된다.

우선 여야 3당 원내대표는 20대 국회에서도 현행(19대) 18개인 상임위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합의하고, 상임위원장 선출은 다음달 9일까지 마무리 짓기로 했다. 여야 3당이 상임위원회 수를 현행 18개로 유지키로 합의해 의석수 비율에 따라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8개, 국민의당 2개의 상임위원장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

국회 전경 <사진=뉴시스>

여기에 더해 20대의 여성 당선인 수가 51명(지역구 26명, 비례대표 27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하며 국회 내 여성 의원의 역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19대와 비교해 지역구 7명, 전체 당선인으로는 4명이 증가했다.

특히 재계가 관심을 갖는 기재위원장과 정무위원장을 각각 새누리당과 더민주가 나눠 가질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인 가운데 두 위원회의 위원장 모두 여성 당선인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새누리당 몫으로 관측되는 기재위의 경우 이혜훈 당선자가 위원장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히고 나서며 사상 처음으로 여성 기재위원장이 탄생할까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당내 경제통'으로 불리는 이 당선인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과 여의도 연구소 부소장 등을 역임했다. 17대 국회부터 8년 간 기재위에서 활약하며, 18대에서는 기재위 여당 간사를 맡아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그러나 또 다른 '당내 경제통'으로 기재위원장 물망에 올라 있는 이종구 당선인의 존재가 만만치 않다. 20대 국회 내 기재위에서 다뤄야 할 한계기업의 구조조정 등 굵직한 현안, 차기 대선에서 경제가 핵심 이슈가 될 것이란 전망 등은 외환위기 당시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국장으로 구조조정을 실무 지휘한 경험이 있는 이 당선에게 유리하다는 평가다.

더민주의 몫으로 관측되는 정무위원장에는 김현미 당선자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당내에서 손꼽히는 '저격수'로 불리는 김 당선자가 조선·해운업계 부실기업 구조조정과 금융당국의 성과연봉제 도입, 연내 출범할 인터넷전문은행 관련 은산분리 문제 등 금융 및 재계를 긴장시킬 이슈가 많은 20대 국회 정무위에 적합하다고 보는 시선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김 당선자는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7대에 국회 입성 후 정무위, 예결위, 방통위 등에서 활약했다. 국정감사와 인사청문회 등에서 예리한 질문을 쏟아내 '저격수'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2007년 대선에선 박영선·서혜석·정봉주 의원과 함께 'BBK저격수' 4인방으로 활동했다. 

더민주 내에서 정무위원장에 김 당선인 외에 민주정책연구원장을 지낸 같은 당 민병두 당선인도 거론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