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 뉴욕 이어 버지니아주도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 기사입력 : 2021년04월08일 11:12
  • 최종수정 : 2021년04월08일 11: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남부 버지니아주가 기호용 마리화나(대마초) 사용을 합법화했다. 

마리화나. [사진=블룸버그통신] 

7일(현지시간) 악시오스에 따르면 버지니아 의회는 랠프 노섬 주지사의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요구를 받아들여 관련 개정 법안을 통과했다.

버지니아주는 오는 7월 1일부터 기호용 마리화나를 사용할 수 있다. 개정 법안은 당초 2024년 합법화 일정을 앞당긴 것이다. 개인 소장용으로 소규모의 작물을 키우는 것도 허용된다. 

마리화나 합법화는 버지니아가 미국 남부 주로는 최초이며,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 16번째 주가 됐다.

버지니아 의회는 사업자 등록 관련 규정을 추가로 마련할 방침이다.

최근 뉴욕주도 기호용 마리화나 사용을 합법화했다. 미 성인 인구의 40%가 마리화나를 즐길 수 있게 된 셈이다.

이처럼 미국 각 주정부들이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움직임을 보이자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뉴욕)는 연방 합법화까지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슈머 대표는 코리 부커(민주·뉴저지)와 론 와이든(민주·오리건) 상원의원과 함께 법안 초안을 준비 중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