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최헌규특파원의 금일중국] 한켤레 800만원,애국소비 열풍에 토종 운동화 30배 폭등

리닝 안타 국산 스포츠화 일부 모델 수십배 폭등
'운동화는 주식 아니다' 당국 신발가격 파동 경고

  • 기사입력 : 2021년04월07일 13:48
  • 최종수정 : 2021년04월08일 16: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사회가 요즘 주식 대신 운동화 투기로 들썩이고 있다. 운동화 투기는 이전에도 있었지만 이번에는 대상이 국산 토종 브랜드여서 눈길을 끈다. 갑자기 신발 가격이 수십 배 씩 폭등하면서 국산 스포츠 운동화 시장이 주식 시장보다 더 뜨거운 투기 시장으로 돌변했다. 마치 옛날 짚신 매점매석으로 큰 돈을 벌었다는 부자 이야기가 현대에 와서 재현되고 있는 느낌이다.

중국 국산 운동화 가격파동은 2020년 가을 H&M 등 다국적 의류 스포츠 용품기업들이 강제노동을 이유로 중국 신장 면화 구매를 거부한데서 발단이 됐다. 2021년 들어 신장에 대한 서방의 인권문제 제기와 다국적 기업의 신장 면화 보이콧 입장이 강경해지면서 중국 소비자들도 다국적 기업 제품에 대해 본격적인 불매운동에 돌입했다.

2021년 3월 부터 애국소비 열풍이 고조되면서 나이키와 아디다스 등 다국적 기업 운동화 등이 불매 운동의 집중 타깃이 됐다. 중국 소비자들은 점차 나이키 아디다스를 외면하고 중국 국산 토종 브랜드로 발길을 옮기고 있다.

2021년 4월 청명절 연휴기간(4월 3일~5일) 수도 베이징 산리툰의 아디다스와 H&M 매장에는고객의 발길이 뚝 끊겼다. 이에비해 시내 곳곳 안타(安踏) 리닝(李寧) 등 중국 토종 운동화 가게엔 매장 밖에 줄까지 설 정도로 고객이 붐볐다.

경제매체 21세기경제보도는 설문에서 60%의 네티즌들이 국산 운동화를 구매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중국이 '신발 독립'을 쟁취할 날이 멀지 않았다고 말한다. 중국 애국소비 물결속에서 주목 받는 중국 스포츠 브랜드는 안타 리닝 후이리(回力) 터부(特步) 피커(匹克, PEAK) 등이다.

설문조사에서는 이중 외자 지분이 없는 순 토종 기업 리닝 브랜드가 구매 희망 의사에서 70% 비중을 차지, 애국소비 열풍의 최대 수혜자가 되고 있다. 이런 추세속에서 리닝은 최근 주요 제품 가격을 57%나 인상했다. 또한 800위안(약 13만원) 이상 고가 제품 비중을 대폭 늘렸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 여성 행인들이 4월 3일 패션거리 산리툰의 텅 빈 아디다스 매장 앞을 걸어가고 고 있다. 중국 소비자들은 최근 H&M 아디다스 나이키 등 다국적 기업들의 신장 면화 불매조치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이들 다국적 기업 제품 불매운동에 돌입했다.  2021.04.07 chk@newspim.com

중국 운동화 업계는 이번 애국소비 붐을 계기로 안타와 리닝 등 중국계 국산 브랜드가 나이키 아디다스 시장 파이의 상당 부분을 탈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가총액에서는 FILA를 거느리고 있는 안타가 3531억 홍콩달러로 1위, 리닝이 1286억 홍콩달러로 그 뒤를 잇고 있다. 리닝은 상장사 기준 중국 4대 스포츠용품 브랜드중 유일하게 2020년 실적에서 매출 순이익 모두 두자리 수 성장세를 기록했다.

하지만 중국의 이런 애국소비 열풍은 한편으로 국산 운동화에 대한 투기붐을 조장하면서 가격질서를 문란케하는 예상치 못한 부작용을 낳고 있다. 일부 국산 운동화 모델을 구매하려고 하면 품절 표시가 뜨거나, 입이 딱 벌어질 만큼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은 제품이 상당수다.

한 네티즌은 참고가격(권장가)이 1499위안인 토종 브랜드 리닝 운동화 '웨이더즈다오(韋德之道)4 올스타 실버' 한 켤레가 무려 31배나 비싼 4만 8889위안(800만 원)에 팔리고 있다며 SNS에 인증샷을 올렸다.

또다른 네티즌은 평상시 499위안에 팔리던 안타 운동화 가격이 3699 위안으로 치솟아 깜짝 놀랐다며 역시 인증샷을 올렸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469위안에 결재를 하자마자 판매가가 금새 699위안으로 바뀌었다'는 경험담도 SNS에 올라왔다. 사람들은 운동화 가격 파동을 보면 귀주모태 주가나 술 가격이 무색할 정도라며 혀를 내두르고 있다.

당국은 신발 가격 파동을 투기꾼들의 소행으로 보고 강력한 단속의지를 보이고 있다. 주식 시장 주가조작 세력처럼 불순한 자금이 운동화 시장에 몰려들어 가격을 조작하고 시장 혼란을 초래, 산업 기반을 뒤흔들고 있다는 지적이다.

운동화 투기가 망국병의 양상을 띠자 당국을 대변하는 중국의 3대 관영언론이 집중 경고하고 나섰다. 인민일보는 일부 다국적 기업의 부당한 처사는 마땅이 비난받을 일이고 여기서 비롯된 리닝 안타 등 국산품 구매 붐도 정상적인 일이라며 다만 투기꾼이 시류에 편승해 돈 벌 궁리에만 혈안인 것은 문제가 많다며 운동화 투기세력을 겨냥했다.

신화사 통신은 시장 수급에 따라 가격이 급등할 수도 있지만 특정 스포츠화 제품 가격이 하루아침에 수십배 뛰는 것은 정상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번 운동화 가격 상승은 상식 선을 벗어나는 것으로, 특히 일부 온라인 쇼핑몰 플래폼이 한 탕을 목적으로 매점매석을 일삼고 투기를 조장하는 것은 엄벌에 처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중앙TV는 불순한 투기 세력이 '피냄새'를 맡고 시장을 교란하고 있다며 국산 운동화 산업에 심대한 피해를 줄 수 있는 투기 광풍이 당장 근절돼야한다고 강조했다.

당국이 관영 언론을 통해 경고하고 나서자 온라인 쇼핑몰들이 자체 정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투기 세력들도 바짝 몸을 사리고 있다. 중국 신발 분야 유명 온라인 쇼핑몰인 더우(得物)는 4월 6일 비상식적인 고가 신발 제품을 앱에서 모두 삭제하고 가격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판매 업자들을 퇴출시켰다.

현재 중국 온라인 몰과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한켤레에 4만~5만 위안을 호가하던 천문학적인 금액의 운동화가 대부분 자취를 감췄다. 더우 온라인 쇼핑몰은 리닝 안타 제품 가운데 투기 조짐이 있는 모델을 모두 내렸다. 더우 플래폼은 현재 리닝의 경우 최고가 제품이 4309위안으로 5000위안을 넘지 않는다고 밝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