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SPC그룹, 자체 개발 '토종효모' 해외 4개국 특허 등록

토종효모 개발 이후 매년 70억 원 이상의 대체 효과 창출

  • 기사입력 : 2021년04월07일 11:20
  • 최종수정 : 2021년04월07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SPC그룹은 해외 4개국에 자체 개발한 토종효모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SPC그룹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자체 발굴에 성공한 토종효모와 유산균에 대해 미국, 중국, 프랑스, 일본 등 4개국에 총 12건의 특허 등록을 마쳤다. 미생물 자원이 국가의 핵심 경쟁력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순수 국내 연구 기술로 개발한 제빵용 미생물 자원이 해외에서 차별성과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SPC그룹이 미생물을 발견했다. [사진=SPC그룹] 2021.04.07 jellyfish@newspim.com

SPC그룹은 2005년 미생물과 식품소재 등 기초 연구를 진행하는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를 설립한 바 있다. SPC그룹 허영인 회장은 평소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려면 독자적인 원천 기술을 가져야한다"며 품질경영을 강조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그 결실로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는 서울대 연구진과 공동 연구로 11년간 1만여 개의 토종 미생물을 분석해 우리 고유의 식품인 누룩과 김치에서 제빵에 적합한 효모와 유산균을 찾아냈다.  

SPC생명공학연구소 서진호 소장은 "특허 등록이 까다로운 미국을 비롯해 해외 4개국에서 국내 토종 미생물 자원으로 차별성을 인정받은 것은 기업은 물론 국가경쟁력 차원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한국생물공학회 이철균 교수(학회장)는 "SPC그룹은 국내 식품기업 중 남다른 투자와 연구개발을 지속하고 있는 기업으로 원천 기술 확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