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확진 147명...방역 위반 유흥시설 '블랙리스트' 관리

누적 3만2999명, 사망자 429명
서대문구 종교시설 집단감염 확산
유흥시설 12곳 적발, 블랙리스트 관리

  • 기사입력 : 2021년04월06일 12:35
  • 최종수정 : 2021년04월06일 12: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4차 대유행 위험에도 서울소재 유흥업소 12곳이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수칙을 위반한 업소를 대상으로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이를 관계기관에 공유, 특별관리에 나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6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147명 늘어난 3만299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변동없이 429명을 유지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보건의료단체장들이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마포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예진표 작성을 하고 있다. 2021.04.02 mironj19@newspim.com

검사건수는 3만9143건이며 전일 1만6170건 대비 당일 확진자 147명으로 양성률은 0.91%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147명은 집단감염 39명, 병원 및 요양시설 5명, 확진자 접촉 68명, 감염경로 조사 중 33명, 해외유입 2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동대문구 소재 음식점 관련 9명(누적 15명), 서대문구 소재 종교시설·타시도 집회 관련 5명(35명), 강남구 소재 주점 관련 3명(18명), 관악구 소재 직장·인천 집단생활 관련 2명(39명), 동작구 소재 직장 관련 2명(21명) 등이다.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28.4%. 입원가능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79개(217개 중 38개 사용)다. 생활치료센터는 13개소 2250개 병상으로 977개를 사용중이며 즉시 가용가능 병상은 896개다.

서대문구 소재 종교시설(예수비전치유센터)·타시도 집회 관련해서는 타시도민 1명이 31일 최초 확진 후 4일까지 133명에 이어 5일에 5명이 추가돼 관련 확진자는 총 139명(서울시민 35명)으로 늘었다. 신규 환자 5명은 교인 2명, 타지역 교회 교인 2명, 가족 1명 등이다.

접촉자 243명을 검사한 결과 양성 138명, 음성 75명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는 검사중이다. 해당 종교시설 이용자들은 장시간 체류하면서 찬송가를 부르는 등 많은 비말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교인 간 친밀도가 높고 일부 교인은 간식 등을 함께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은 "15일 이후 서대문구 소재 예수비전치유센터 서울수정교회 방문자는 가까운 보건소에서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야 한다. 교회에서는 대면예배시 1m이상 거리유지와 좌석 또는 바닥면에 표시, 성가대 운영 금지,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동대문구 소재 음식점(갈비명가이상 답십리점)에서는 방문자 1명이 2일 최초 확진 후 4일까지 5명, 5일에 9명이 추가돼 관련 확진자는 15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자는 전원 음식점 직원이다.

접촉자 201명을 검사한 결과 양성 14명, 음성 40명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는 검사중이다. 해당업소의 경우 방역관리자 미지정, 종사자 증상 미확인, 소독대장 미작성 등 방역수칙 위반사항이 확인돼 집합금지 2주 및 과태료 150만원, 경고 처분 등을 적용했다.

백신접종자는 6일 0시 기준 1차 15만6714명, 2차 1만1493명으로 집계됐다. 이상반응 신고 사례는 26건 늘어난 1709건이며 이중 99.2%가 경증이다.

접종 기관별로는 요양병원 2만3390명(접종률 67.4%), 요양시설 1만1054명(53.4%), 코로나 1차 대응요원 8277명(76%), 병원급이상 의료기관 9만1599명(82.5%) 등이다.

코로나 환자치료병원 종사자는 1차 1만3594명(95.7%), 2차 1만1493명(80.9%)으로 나타났으며 75세 이상 어르신은 7616명이 접종(1.2%)을 받았다.

한편 서울시는 어제(5일) 서울지방경찰청, 질병관리청 등과 합동으로 강남구 소재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집중 야간점검을 실시한 결과, 위반업소 12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위반업소는 유흥주점, 단란주점 각각 6개소다.

박 통제관은 "유흥시설의 방역수칙이 근절될 때까지 집중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방역수칙 위반이 1건이라도 적발되는 업소는 '적색업소'로 분류해 업체 리스트를 서울지방경찰청, 민생사법경찰단, 질병관리청, 중앙재난안전대책반 등과 공유해 특별관리 하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