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BTS·트와이스·슈퍼주니어까지…자체 예능으로 활약

  • 기사입력 : 2021년04월05일 16:37
  • 최종수정 : 2021년04월05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달려라 방탄' '신입사원' 타임 투 트와이스' 등 많은 아이돌 그룹들이 자체적으로 제작한 콘텐츠 예능으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 TV에서 선보일 수 있는 이미지와 매력이 한정적이라면, 자체 예능은 편안한 분위기가 형성되는 만큼 많은 아이돌이 자체 예능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 방탄소년단 '달려라 방탄'…2015년부터 '장수 예능'

2013년 싱글 앨범 '투 쿨 포 스쿨(2 COOL 4 SKOOL)'로 데뷔한 그룹 방탄소년단은 2015년부터 자체 예능 콘텐츠 '달려라 방탄'을 선보였다.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와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공개되고 있는 '달려라 방탄'은 멤버들이 게임부터 콩트, 야외 활동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선보이는 리얼 버라이어티이다.

멤버들은 '달려라 방탄'을 통해 TV 예능 프로그램들이 선보이는 주제들을 동일하게 선보였다. 스포츠, 추격, 퀴즈, 요리 등의 콘텐츠로 멤버들의 매력을 뽐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21.03.15 alice09@newspim.com

2015년 8월 처음 공개된 '달려라 방탄' 1회는 멤버들의 인터뷰가 담겼다. 전 세계의 주목을 받기 전 멤버들의 풋풋한 매력이 담긴 영상은 누적 조회수 800만뷰(5일 오후 3시 기준)을 기록하고 있다. 또 멤버들이 모두 출연해 리얼버라이어티를 찍는 만큼, 이들의 시너지를 확인하기엔 충분했다.

시즌1이 성공적으로 끝난 후, '달려라 방탄'은 2017년 시즌2, 2018년 시즌3, 2019년 시즌4, 그리고 지난해와 올해까지 각각 시즌5와 6으로 장수 예능의 길을 걷고 있다. 각 에피소드들은 적게는 800만뷰, 높게는 1000만뷰 이상을 기록하다 보니, '달려라 방탄'은 Mnet과 JTBC에서 스페셜 방송을 편성할 정도로 영향력을 가진 예능 콘텐츠로 성장했다.

또 최근에는 요리연구가 백종원과 함께 한돈 농가 돕기를 위한 콘텐츠를 선보이면서 '선한 영향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 트와이스·TXT·슈퍼주니어까지…"완전체로 시너지 선보이기 좋아"

방탄소년단을 필두로 많은 그룹들이 자체 예능을 선보이고 있다. 트와이스는 '타임 투 트와이스(Time To Twice)', 세븐틴은 '고잉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도 '투 두X투모로우바이투게더'를 선보이고 있다.

또 최근 컴백한 슈퍼주니어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입사원'을 콘텐츠를 공개 중이다. 다른 그룹들은 멤버들의 일상 등을 함께 예능으로 제작한다면, 슈퍼주니어는 멤버들이 한 회사에 입사하게 되면서 생기는 에피소드를 담아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트와이스, 슈퍼주니어가 선보이고 있는 자체 예능 [사진=트와이스, 슈퍼주니어 유튜브 캡처] 2021.04.05 alice09@newspim.com

트와이스도 최근 '타임 투 트와이스'를 통해 트둥엔터테인먼트에 출근하는 멤버들의 모습을 그려냈고, 조회수는 공개 3일 만에 78만뷰를 돌파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슈퍼주니어의 '신입사원' 에피소드 1회도 75만뷰, 세븐틴의 '고잉 세븐틴' 가장 최근 에피소드는 160만뷰를 기록했다.

또 그룹들의 자체 예능 콘텐츠가 전 세계적으로 이용하는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에 올라 오면서 코로나19로 가수들을 쉽게 만날 수 없는 해외 팬들에게도 인기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이처럼 많은 그룹들이 TV예능이 아닌 자체 예능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팬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완전체로 시너지를 뽐내며 호응을 얻어내고 있다.

이에 한 소속사 관계자는 "예능에는 고정 패널들이 있기 때문에, 그룹이 컴백해도 일부 멤버들만 출연할 수밖에 없다. 또 예능 경험이 적으면 본인이 가진 매력을 다 선보이지 못하는데, 자체 예능은 모든 멤버들과 함께 하기 때문에 그룹으로서, 또는 개인의 끼를 선보이기에 최적인 콘텐츠"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체 예능은 팬들의 피드백을 바로 확인할 수 있고, 멤버들에게 보고싶은 모습들을 콘텐츠로 제작할 수도 있기 때문에 많은 아이돌 그룹들이 자체 예능을 선호하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