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미나리' 윤여정, 韓배우 최초 미국배우조합 여우조연상 수상

  • 기사입력 : 2021년04월05일 10:59
  • 최종수정 : 2021년04월05일 10: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윤여정이 '오스카 바로미터'로 불리는 미국배우조합상(Screen Actors Guild Award, SAGA)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윤여정은 5일 오전 10시(한국시간) 열린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한국 배우로는 처음이다. 이 상은 세계 최대 배우 노조인 미국배우조합 스크린액터스길드(SAG)가 매년 개최하는 시상식으로 오스카 수상 결과를 예측하는 주요 지표로 꼽힌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미국배우조합 시상식 트위터 ]2021.04.05 jyyang@newspim.com

윤여정은 이날 마리아 바칼로바(보랏2), 글렌 클로즈(힐빌리의 노래), 헬레네 젱겔(뉴스 오브 더 월드), 올리비아 콜먼(더 파더)과 경쟁해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그의 이름이 호명된 후 윤여정은 믿을 수 없는 표정을 지으며 "어떻게 이 감정을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무엇보다 제게 대단한 영광이고 특히 동료 배우들이 나를 여우조연상으로 선택해해 줬다는게 영광스럽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이어 "미국배우조합에도 감사하다"면서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들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미국배우조합 시상식 트위터 ]2021.04.05 jyyang@newspim.com

미국배우조합상에서 한국 배우가 단독으로 수상한 것은 최초의 일이다. 윤여정은 앞서 지역 비평가 협회상을 비롯해 미국 내 각종 시상식에서 30개가 넘는 여우조연상을 수집했으며 이미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도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르며 한국 영화계의 새 역사를 썼다.

미국배우조합의 최종 선택을 받은 윤여정은 이 기세를 몰아 오는 25일(현지시간) 열리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인 최초 여우조연상에 도전한다. 이 시상식에는 지난해 '기생충'에 이어 올해 '미나리'가 감독상, 작품상 등 총 6개 후보에 오르며 수상을 기대케 하고 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