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미국 3월 비농업부문 신규 일자리, 7개월 만에 최대

  • 기사입력 : 2021년04월02일 21:44
  • 최종수정 : 2021년04월02일 21: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지난 3월 미국 비농업 부문 일자리 수가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가파르게 증가했다. 경제 회복세가 강화되고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자 기업들이 채용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미국 노동부는 3월 비농업 부문 신규 일자리 수가 91만6000개를 기록했고 실업률은 6%로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다우존스 서베이에서 이코노미스트들은 신규 일자리 수 67만5000개와 실업률 6%를 전망했다.

투자은행 제프리스의 데이터에 따르면 비즈니스 활동이 팬데믹 이전의 93.5%까지 회복됐고, 홈베이스 데이터에 따르면 근로 시간이 지난 한 달 사이 빠르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팬데믹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았던 숙박 및 엔터테인먼트 부문에서 근로 시간이 크게 늘었다.

미국 뉴욕 맨해튼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