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아크부대 10주년] ②남지한 중사 "아버지‧형에 이어 파병…어떤 어려움도 극복할 것"

아크부대 특수작전 2팀 통신담당관 남지한 중사 서면인터뷰
"코로나19‧더운 날씨에 몸은 힘들지만…극복해야 특전요원"

  • 기사입력 : 2021년03월30일 06:31
  • 최종수정 : 2021년03월30일 0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지난 2011년 첫 파병한 이래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군사외교사절단으로 임무를 수행 중인 UAE 군사훈련 협력단, '아크부대'가 올해로 파병 10주년을 맞았습니다. 섭씨 50도를 넘나드는 더운 사막 기후에서 구슬땀을 흘린 장병만 지금까지 2000명이 넘습니다. 뉴스핌은 이들의 공로를 기념하고자 아크부대의 활약상을 자세히 소개하는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코로나19에 더운 날씨까지…. 이런 날씨에 임무 수행을 하는 것이 여간 쉬운 일은 아니지만, 이러한 제한사항을 극복하는 것이 특전요원 아닐까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도착해 임무수행을 한 지 근 한 달이 돼 가고 있다. 지난 9일 출국해 같은 날 현지에 도착한 군사훈련 협력단, 아크부대 18진 135명의 이야기다.

이 가운데 뉴스핌은 특수작전 2팀 소속으로 통신담당관 임무를 수행 중인 남지한 중사(특전부사관 후보생 223기, 2016년 12월 임관)와 최근 서면 인터뷰를 가졌다. 남 중사에게 아크부대에서 임무수행을 하게 된 계기부터 각오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 봤다.

아크부대 남지한 중사 임무수행 모습. [사진=아크부대 제공]

◆ "가장 힘든 점은 여자친구‧가족과 인사도 못하고 떠나온 것…그리움 견뎌내는 게 가장 힘들어"

UAE 아부다비는 섭씨 50도를 넘나드는 더운 날씨에 모래바람이 휘날리는 사막지대다. 이런 '극한 조건'에서도 아크부대원들은 전투복을 입고 각종 무장을 하는 것이 필수다. 거기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마스크까지 착용한 채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

남지한 중사에게 '임무수행에 있어서 어려움은 없는지'를 묻자 역시 가장 먼저 돌아온 답변은 '코로나19'와 '더운 날씨'였다. 남 중사는 "아무래도 코로나 19로 인한 개개인의 방역수칙준수로 인해 더운 날씨에 마스크를 쓰며 생활하는 것이 여간 쉬운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헤어짐도 '인간 남지한'에게 어려운 일이었다.

남 중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여자친구, 가족, 친구들과 인사도 하지 못하고 떠났다는 아쉬움과 그리움을 견뎌내는 것이 가장 힘든 점"이라고 꼽았다.

아크부대 남지한 중사가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사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크부대 제공]

하지만 남 중사는 "임무 수행하는데 있어서 코로나19 혹은 무엇이 되었든 어려움이 발생해도 이러한 제한사항을 극복하는 것이 특전요원으로서의 본 임무라고 생각하기에 임무 수행 시 큰 어려움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씩씩하게 말했다. 특전요원 다운 강인함이 대번에 느껴지는 답변이었다.

이런 강인함과 다부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 남 중사는 그 뿌리를 아버지와 형에게서 찾았다. 남 중사의 아버지(남익현 원사, 레바논 동명부대 25진 파병 예정)와 형(남정환 중사, 동명부대 24진 파병임무 수행 중)은 남 중사에 앞서 해외파병 임무를 경험한 '파병 선배'다.

남 중사는 "아버지와 형의 파병 경험담을 듣고 나서 파병임무수행에 대한 호기심이 생겨 아크부대에 지원하게 됐다"며 "아버지와 형의 조언을 바탕으로, 힘든 점이 있더라도 8개월의 파병 기간을 인생을 고찰하고 나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아버지는 남 중사에게 "이런 기회가 흔치 않으니, 파병을 발판 삼아 군 생활에 대한 관점을 넓게 바라보라"고 조언했다고 한다. "8개월이라는 긴 파병 기간 동안 인생고찰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라"는 것은 다름 아닌 형의 조언이었다.

지난 3월 9일 아랍에미리트(UAE) 현지에 도착한 아크부대 18진 장병 135명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크부대 제공]

◆ "아크부대, 하늘‧땅‧바다 어디서든 즉각 작전 가능…대한민국 국민들 지켜보는 만큼 완벽히 임무수행할 것"

코로나19와 더운 날씨라는 걸림돌이 있지만,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남 중사를 포함한 135명 아크부대원들은 오전에는 주특기 훈련을, 오후 일과에는 체력 단련을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아크부대는 육군특전사 특수전·대테러·고공팀과 해군특수전전단 요원(UDT/SEAL), 지원부대 등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들은 각자 VR 훈련, 헬기 침투 훈련, 인질 구출 훈련 등 특수 상황에 대비한 주특기 훈련을 매일 거듭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지난 3월 9일 현지에 도착해 아직 한 달도 채 안 된 이들의 각오와 기상은 남달랐다.

남 중사는 "우리 아크부대는 특전사내에서도 뛰어난 자질을 가진 요원들로만 구성됐고, 해군 특수전 요원들도 포함돼 있다. 즉, 하늘과 땅, 바다 어디서든 즉각 임무 수행(작전)이 가능한 부대가 바로 아크부대"라고 강조했다.

아크부대 18진 135명은 오는 11월까지 현지에서 임무를 수행한다. 짧다면 짧고, 길다고 한다면 긴 8개월의 장정을 앞둔 남 중사에게 135명 동료들을 대표해 임무를 수행하게 된 각오를 밝혀 달라고 부탁했다.

남 중사는 "대한민국 국군의 대표로서 이곳 UAE에 파견된 만큼 주어진 임무는 반드시 완수하고 모든 대한민국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심정으로 완벽하게 행동하겠다"며 "8개월 동안 특전사에 누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임무수행 후 무사 복귀할 것"이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