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2020' 수상자에 이슬기 작가

전통과 유희적 요소들의 조화·이중적 정체성 반영에 높은 평가

  • 기사입력 : 2021년03월25일 09:53
  • 최종수정 : 2021년03월25일 0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한국의 전통 문살과 민요에서 영감을 받아 설치작품 '동동다리거리'를 선보인 이슬기 작가가 '올해의 작가상 2020'의 최종 수상자로 선정됐다.

국립현대미술관은 25일 SBS문화재단과 공동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2020'에 이슬기 작가를 최종 수상자로 발표했다.

미술관 관계자는 "심사위원단은 이슬기의 작품이 세련되면서도 독특한 장소 특정적 설치로 전통을 현대적이면서도 유희적으로 재해석했으며, 코로나 시대의 관계 맺기에 대한 은유를 섬세한 방식으로 드러냈다는 점에서 이슬기를 올해의 작가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이슬기 작가 [사진=국립현대미술관] 2021.03.25 89hklee@newspim.com

공간 설치 작품 '동동다리거리'를 공개한 이슬기 작가는 1990년대 초부터 프랑스에 거주하며 활동 중이다. 그는 일상용품의 조형성에 주목해 전통 공예와 민속품 등을 동시대 맥락한 작품을 제작해왔다. '올해의 작가상' 전시장 곳곳에서도 작가의 지인들이 보내온 세계 각지의 강물이 담긴 유리 용기들이 걸려있으며 한국 민요와 프랑스 전통 놀이 등 유희적 요소들이 곁들여진 작품을 볼 수 있다.

'올해의 작가상'은 2012년부터 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해온 대한민국 대표 미술상이다. 동시대의 미학적, 사회적 이슈들을 다루는 역량 있는 시각예술가 4인을 선발해 신작 제작 지원 및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최종 수상자를 선정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이슬기의 '동동다리거리' [사진=국립현대미술관] 2021.03.25 89hklee@newspim.com

작가상은 매해 추천단과 심사위원단을 새롭게 구성하며 해외 심사위원을 포함시킨다. 올해 심사위원은 롤리타 자블론스키엔느 리투아니아 국립미술관 수석큐레이터, 패트릭 플로레스 필리핀대 예술대학 교수(2019 싱가포르 비엔날레 예술감독), 크리스토퍼 류 휘트니미술관 큐레이터, 이영철 계원조형예술대학교 교수,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 총 5인으로 구성됐다.

심사위원 이영철 계원조형예술대 교수는 이슬기의 작품에 대해 "단순하면서도 독특한 감각과 시적인 분위기가 돋보였다"고 평했다. 롤리타 자블론스키엔느 리투아니아 국립미술관 수석큐레이터는 "한국과 프랑스를 오가는 작가의 이중적 정체성이 반영된 독특한 분위기와 전통과 유희적 요소들의 조화를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또한 패트릭 플로레스 필리핀대 교수는 "상상력과 생기, 과하지 않은 설치가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크리스토퍼 류 휘트니미술관 큐레이터는 "우아하면서도 친밀한 공간으로 서로 대조를 이루는 다양한 요소들을 혼합한 설치가 돋보였으며, 일종의 이주민으로서의 정체성을 지닌 작가가 선정됐다는 사실 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심사 소감을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이슬기의 '동동다리거리' [사진=국립현대미술관] 2021.03.25 89hklee@newspim.com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단청과 문살 등 전통적인 소재를 바탕으로 '여백의 미'라는 개념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고 평가하며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이번 전시를 통해 의미있는 작품을 보여준 네 명의 후원작가 모두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올해의 작가상 2020' 수상자 선정 최종심사는 코로나19로 심사위원들의 방한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지난 23일 밤 10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전시는 4월4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계속된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