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백신 접종 시작] '천만서울' 오늘 38개 시설 2185명 첫 접종

확진자 전일대비 132명 증가, 누적 2만7889명
오늘부터 백신접종, 서울 1단계 9만6000명
첫날 2185명 접종, 11월까지 70% 완료

  • 기사입력 : 2021년02월26일 11:30
  • 최종수정 : 2021년02월26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역사적인 코로나 백신접종이 시작됐다. 서울에서는 26일 38개 시설 2185명을 대상으로 백신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요양병원 137곳과 요양시설 277곳의 만 65세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만2615명이 1차 대상자다. 11월까지 서울시민 70%를 접종한다는 목표다. 1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 정국이 끝날 수 있다는 기대감이 그 어느때보다 뜨겁다.

서울시는 26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132명 증가한 2만798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2명 늘어난 375명이다.

새해 들어 신규 확진자가 100명대 중후반을 오가는 가운데 좀처럼 두자릿수 진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지난해 11월 17일(92명) 이후 서울 기준 신규 환자가 두자릿수를 기록한 건 지난 8일(80명) 한 차례에 불과하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26일 오전 서울 금천구 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회차 접종에 앞서 주사기가 준비되고 있다. 2021.02.26 photo@newspim.com

코로나 시국이 길어지는 가운데 오늘부터 백신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감염병 종식을 기대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1차 접종대상자는 전국 5803개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65세 미만 입원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8만9480명이다.

서울 1단계 접종대상자는 총 9만6000명이다. 이중 서울시내 요양병원 137곳과 요양시설 277곳의 만 65세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만2615명이 우선 접종 대상이며 오늘은 38개 시설 2185명이 접종을 받게 된다.

요양병원 13개소는 자체접종을 진행하며 요양시설 3개소에는 보건소 방문접종팀이 '찾아가는 예방접종'을 실시한다. 22개 요양시설은 보건소 내에서 접종을 시행한다.

이날 마포구 보건소에서는 김윤태(60세)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과 이정선(32세)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작업치료사가 첫 접종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현장을 찾아 보건소 직원들을 격려하고 1호 접종 순간을 지켜보기도 했다.

금천구 보건소에서는 신정숙(60세) 요양보호사가 처음으로 접종을 받았다. 당초 1호로 결정된 대상자가 미열이 발생해 신씨가 접종자로 바뀌는 상황이 발생했다.

신씨는 "부작용이 염려되기는 하지만 요양보호사이기 때문에 당연히 맞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맞아보니 일반 주사와 큰 차이는 없는 것 같다. 안정 취하면서 조심하겠다"며 "요양원에서 철저히 관리하는 데 그간 확진자가 많이 나와서 놀랐다. 면역력이 생기면 활동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26일 오전 서울 금천구 보건소에서 노인요양센터 요양보호사 신정숙 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회차 접종에 앞서 보건소 직원의 안내를 받고 있다. 2021.02.26 photo@newspim.com

현장을 찾은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1호 접종을 계기로 코로나 극복 희망이 시작되는 것 같다. 방역활동에 적극 협조한 점에 감사드린다. 방역과 함께 지역경제 살리기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혹시 모를 응급상황에 대비해 접종하는 보건소, 요양병원, 요양시설에 보건소구급차, 119구급대, 민간구급차를 배치·연계하고 인근 대형 병원과 협력해 응급체계를 마련했다. 이상반응 대응을 위해 접종 시작과 함께 이상반응 역학조사반 및 신속대응반을 즉시 가동중이다.

예방효과가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진 화이자 백신은 27일부터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접종이 시작된다. 접종대상은 감염병전담병원, 중환자치료병상, 생활치료센터에서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은 1만2835명이다. 이중 1만2232명(95.3%)이 접종에 동의했다. 첫날 접종인원은 수도권 의료진 300명이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백신접종에 빠짐없이 참여하기를 요청한다. 사망률을 줄이고 지역감염을 차단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접종받은 시민들은 몸 상태를 잘 점검하고 예진 시 알레르기 등 소상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접종 후에는 이상반응에 대해 충분한 시간을 두고 관찰하고 적절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 2단계 접종은 4~6월에 이뤄진다. 65세 이상 154만5000명, 노인재가복지시설 이용자 1만여명과 종사자 5700여명, 1단계 접종대상에서 제외된 의료기관과 약국 종사자 26만여명, 장애인 및 노숙인 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2.8만명 등 총 185만명이 대상이다.

3단계 접종은 7월에서 10월에 걸쳐 진행되며 50~64세 성인 및 교육·보육 종사자 등 전체 대상자의 67.8%에 해당하는 411만명이 대상이다. 서울시는 11월까지 서울시민의 70%에 해당하는 606만명에 대한 접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