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라이벌의 엇갈린 표정...카카오증권 '울상' 토스증권은 '쑥쑥'

카카오증권, 펀드 집중하며 적자 28억 확대
토스증권, MTS 사전 이용에 42만명 몰려

  • 기사입력 : 2021년02월23일 13:32
  • 최종수정 : 2021년02월23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토스증권과 카카오페이증권의 대격돌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1년 먼저 출범한 카카오페이증권이 '찻잔 속 태풍에 그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반면 미국의 로빈후드 모델을 벤치마킹한 토스증권이 본격 출범하면 시장의 메기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란 기대감은 높아지고 있다.

◆ 카카오증권, 계좌는 많은데 잔액은 '미미'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카카오페이증권의 누적 계좌는 135만7427개, 누적 계좌개설자는 320만명으로 집계됐다. 계좌개설자 수는 지난해 2월 출범 이후 월평균 35% 이상씩 보인 성장세다.

하지만 펀드 판매 잔액을 보면 1조458억원으로 아직 미미한 수준에 머물고 있다. 판매 잔액만 따져보면 전체 34개 증권사 중 26위에 해당하는 규모고 전체 설정 규모 111조589억원의 1%(0.94%)도 안 되는 수치다.

카카오페이증권의 지난해 3분기 주요실적 [사진=카카오페이증권]

실적도 당초 증권가의 기대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수준에 그쳤다. 카카오페이증권의 지난해 3분기 기준 당기순이익은 28억1300만원 적자를 기록해 2분기(17억8800만원 적자)보다 적자폭이 커졌다. 

반면 토스증권은 공식 출범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사전 이용자가 대거 몰리면서 금투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토스증권이 지난달 시작한 MTS 사전 이용자 접수에는 무려 42만명이 몰린 것으로 집계됐다. 사전 접수를 시작한 지 약 3주 만의 결과다.

최근 투자자들이 홈트레이딩시스템(HTS)보다 MTS 이용이 늘어나면서 토스증권이 메기효과를 불러일으킬 토대는 마련됐다는 관측도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코스피 거래금액 기준 MTS가 전체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7.36%로 전년대비 13.69%p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 한국판 '에이콘즈 VS 로빗후드'

카카오페이증권과 토스증권의 전략 차이는 우선 서로 구상 모델이 다르다는 점에서 비롯된다. 먼저 카카오페이증권은 미국의 에이콘즈(Acorns) 모델을 벤치마킹하고 있다. 에이콘즈는 잔돈 투자 서비스를 통해 상장지수펀드(ETF)나 펀드 등으로 간접투자와 분산투자에 무게를 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증권 역시 출범 이후 동전 모으기 등을 통해 펀드 투자를 권유하는 서비스 모델을 내세우고 있다.

이 모델은 안정적인 투자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심리적 접근성을 낮춘다는 장점이 뚜렷하다. 직접 투자 경험이 적거나 안정적인 투자를 추구하는 투자자들에게 쉽고 간편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출범 초기부터 '생활밀착형 투자·자산관리'를 핵심 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와 달리 토스증권은 미국의 로빈후드(Robinhood) 모델을 따라가고 있다. 로빈후드는 주식이나 옵션, 암호화 화폐 등 변동성이 높은 금융상품을 중개하고 있다. 특히 직관적인 앱 사용자 환경으로 젊은 투자자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토스증권의 타켓이 2030세대와 주린이(주식과 어린이의 합성어)에게 맞춰져 있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 전략 바꾸는 카카오증권 '주린이 잡아라'

다만 카카오페이증권이 최근 브로커리지 사업에 뛰어드는 방향으로 사업 전략을 바꾸는 등 토스증권을 견제하는 모습이다. 당초 카카오페이증권은 브로커리지 사업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으나 펀드만으로는 토스증권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증권은 현재 코스콤과 계약을 맺고 내년 하반기 전용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선보일 준비에 들어간 상태다. 특히 카카오페이증권은 일명 '서학개미'가 크게 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해외주식투자 서비스 개발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브로커리지 서비스 구축까지는 상당 시일 소요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올해 토스증권이 시장에 안정적으로 안착할 경우, 카카오페이증권과의 경쟁에서 먼저 우위를 점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직 성공 여부를 장담하긴 어렵지만, 만약 토스증권이 시장에 제대로 안착하게 되면 국내 증권업계에 미칠 영향은 카카오페이증권보다 더 클 전망"이라며 "토스증권은 사용자 경험과 플랫폼 강점을 바탕으로 주식 브로커리지(거래 수수료 등) 서비스에서 공격적인 행보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