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세계증시 하락 vs 국채 금리·상품 상승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9:45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9: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 경제성장세와 인플레이션 가속화 전망에 국채 금리와 상품 가격이 뛰면서 주식 밸류에이션이 과도하다는 우려가 더욱 부각되면서 22일 세계증시가 하락하고 있다.

전 세계 50여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는 0.4% 하락하고 있으며,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은 1% 내리며 지난 4일 이후 최저치로 내려섰다.

뉴욕 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뉴스핌]

유럽증시 초반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 지수도 1% 떨어지며 10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스페인 등의 주요 지수들도 일제히 1% 가량의 낙폭을 보이고 있다.

앞서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지난주 기록한 사상최고치에서 후퇴하며 보합을 기록했다.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 확대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1조9000억달러 경기부양에 힘입어 경제회복세가 가팔라질 것이라는 전망에 미 국채 가격이 추락하고 있다.

미국 10년물 국채 수익률(가격과 반대)은 심리적 저항선인 1.3%를 뚫고 올라가 1.38%까지 오르며, 연중 43bp(1bp=0.01%포인트)의 오름폭을 기록했다.

이번 주 지표 등 주요 이벤트가 없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의회 청문회 발언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도 연설에서 비둘기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품 시장이 강한 탄력을 받은 가운데 재생 에너지 기술의 핵심 원자재로 꼽히는 구리 가격이 질주가 두드러지고 있다. 런던금속거래소(LMEX)에서 구리 가격은 지난주 7.7% 뛰며 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공급 감소 전망과 미국 텍사스를 강타한 한파에 따른 생산 차질에 국제유가도 상승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올해 들어 22% 올랐다.

상품 가격이 일제히 뛰자 외환시장에서는 원자재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의 통화가 랠리를 펼치고 있다. 대표적 상품 통화인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달러가 모두 연초에 비해 상승한 수준에서 호가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를 보이는 영국의 파운드는 미달러 대비 1.4050달러로 3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반면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인덱스는 좁은 박스권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다만 일본은행의 수익률 통제 정책의 영향으로 엔화 대비로는 상승하고 있다.

상품 시장에서는 유일하게 금값만 하락하고 있다.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수익을 내지 않는 금이 하방 압력을 받고 있다. 올해 초 온스당 1896달러에 호가되던 금 현물 가격은 1793달러까지 빠졌다.

한편 지난 주말 5만8000달러까지 뚫고 오르며 신고가를 작성했던 비트코인은 이날 6% 이상 반락하며 5만5000달러 밑으로 내려섰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