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포스코 최정우, 국회 청문회서 집중공격 받아...연이어 허리 굽혀

안전보건규칙·하청업체 문제에 고개 숙여 사과
적자 냈는데 작년 연봉 12억 1500만원도 지적 받아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7:26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최정우 포스코 대표가 22일 국회 산업재해 청문회 현장에서 여야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 의원들로부터 집중 추궁을 받았다.

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최근 잇따라 발생한 포스코 직원 사망 사고와 관련, "죄송하다"며 연거푸 고개를 숙였다. 여야 환노위원들은 포스코의 문제점을 크게 안전보건규칙을 지키지 않는 것과 열악한 하청업체 업무환경 등으로 지목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02.22 leehs@newspim.com

최 대표는 의원들의 이 같은 지적에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여러 시설 투자 등 노력을 많이 하고 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환노위원들은 보건규칙 위반·업무 환경 개선 외 포스코의 사내 문화, 청문회 불출석 요구서, 12억 1500만원에 달하는 대표 연봉 등을 지적하며 최 대표를 거듭 압박했다.

최 대표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포스코 문화가 위계적'이라는 지적에 "지금 포스코 임직원 중 40%가 밀레니얼 세대"라며 "여기에 맞춰 기본 관리자들도 새로운 리더십을 지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 대표는 김 의원의 '안전 신문고'를 도입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지만, '몇 건 정도 접수가 됐느냐'는 질문에는 "파악을 하지 못했다"며 난색을 표했다.

지난 17일 최 대표가 평소 앓고 있던 '허리 지병'을 이유로 환노위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것도 논란이 됐다. 김웅 의원은 "요추부 염좌상이라며 진단서를 제출했던데 그 진단서를 내라고 한 사람은 친구라기보다는 적일 것"이라면서 "요추부 염좌상은 (주로) 사기꾼이 내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최 대표는 "평소 디스크를 앓고 있는데 가끔 무리하면 좀 힘들 때가 있다"고 해명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 대표에게 "직접 병원에서 진단서 끊은 것이냐, 진단서를 몇 층에서 끊었느냐"며 진단 자체를 의심했다. 최 대표는 "(직접) 4층에서 끊은 걸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노 의원은 지난해 최 대표가 받은 성과금 부문도 지적했다. 노 의원은 "회사가 지난해 적자를 냈지만 정작 대표는 12억 1500만원 가량의 보수를 받았다. 이게 고통 분담이냐"고 추궁했다.

최 대표는 "성과금은 그 전년도 경영실적에 대해서 이사회에서 평가해준 것"이라며 "적자를 냈는데 성과급을 받아간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박대수 국민의힘 의원은 "5년간 포스코에서 사망한 사람이 19명인데, (포스코가) 산업재해 은폐까지 했다는 의심도 받는다"며 "안전분야 결산내역을 보니까 3년간 1조 3184억원을 썼는데 아직도 사망자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 대표는 "제가 취임 이후에 중대사고가 많이 줄었다"며 "2018년 15건의 중대안전사고가 났는데 제가 7월 말 취임했다. 당시 포스코그룹 전체 안전사고가 심각해서 취임사에 안전 최우선을 강조했다"며 항변했다.

이날 청문회에는 포스코를 포함해 현대중공업, LG디스플레이, CJ대한통운 등 9개 기업의 대표가 청문회에 참여했다. 여야 의원들은 포스코가 ▲5년간 42명 노동자 사망 ▲수백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3년간 위험성 평가보고서 복사-붙여넣기로 인해 국민 지탄 대상이 됐다고 비판했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