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맨오브라만차', 친근하면서도 비범한 조승우 할배의 매력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7:03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맨오브라만차'가 깊은 울림과 감동의 메시지로 가장 어두운 시대를 밝힌다. 미치광이 기사 '돈키호테'의 모든 말과 행동은 꿈과 사랑, 정의 같은 본연의 가치를 되돌아보게 한다.

3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맨오브라만차'가 현재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 중이다. 지난해 12월 개막을 앞두고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개막이 한달 반이나 밀렸지만, 덕분에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 속에 연일 매진 사례를 기록 중이다. 매일 공연에 오르는 조승우, 류정한, 홍광호, 윤공주, 최수진, 김지현 등 최고의 배우들이 지친 관객들의 마음을 어루만진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오디컴퍼니(주)]2021.02.22 jyyang@newspim.com

◆ 안방과 무대를 장악한 조승우의 에너지…'티켓 전쟁' 이유 증명

뮤지컬 '맨오브라만차'는 신성모독 혐의로 지하 감옥에 갇힌 '돈키호테'의 작가 세르반테스가 이 원고의 내용을 감옥의 죄수들과 직접 연기하며 보여주는 액자식 구성을 취한다. 소설을 뮤지컬로 각색한 데일 와써맨의 놀라운 발상 덕에 독특한 형식의 극이 완성됐다. 작가 세르반테스로서 주제의식을 드러내기에도 그만이다. 조승우, 최수진, 정원영을 비롯한 배우들은 무대를 누비며 한계없는 능력치를 펼쳐낸다.

조승우는 현재 방영 중인 JTBC 드라마 '시지프스'와 함께, '맨오브라만차'에서도 활약 중이다. 드라마 속 인물과 무대 위 캐릭터, 또 배우 조승우는 각각 다른 인물로 존재하며 안방과 무대를 모두 쥐고 흔든다. 조승우의 알론조는 아주 긍정적이면서도 장난기가 가득한 노인이다. 능청스러운 말투와 계속해서 말꼬리를 붙잡고 애드리브를 생각해내는 연기에 객석은 절로 그에게 동화된다. 십수년째 톱스타로 활약 중인 조승우의 친근한 매력과 함께 놀라운 에너지, 때때로는 카리스마마저 고스란히 눈 앞에서 느낄 수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오디컴퍼니(주)]2021.02.22 jyyang@newspim.com

최수진의 알돈자는 현실에서 끊임없이 좌절을 겪지만 자꾸만 희망을 품게 되는 여자다. 누군가는 미쳤다고, 순진하다고 손가락질하는 돈키호테와 함께,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상징적인 인물이다. 최수진은 녹록지 않은 감정연기와 몸연기를 능숙하게 해낸다. 동시에 객석의 동정심과 연민을 자극하기도 한다. 정원영의 산초는 때때로 옳은 말을 골라하는 영민한 면을 지녔지만, 또 한없이 바보같은 '주인 바라기'다. 조승우와 찰떡같이 주고받는 대사는 여지없이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 당연하고 순진한 메시지의 강력한 힘…희망을 잃은 세상을 비추다 

신성모독이란 죄목으로종교재판에 무고한 사람이 회부되고, 죽어나가던 때를 살았던 작가 세르반테스. 극중에서 그는 "미친 세상이라면 이성적으로 똑바로 사는 게 더 이상한 것이 아니냐"고 묻는다. 사랑과 정의, 꿈, 희망같은 것들이 모두 사라지고, 노새끌이들과 알돈자, 까라스코, 안토니아처럼 눈 앞의 현실, 이익만 좇는 세상은 그의 말처럼 미친세상이다. 바로 지금, 현실의 부조리를 꼬집는 듯 하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오디컴퍼니(주)]2021.02.22 jyyang@newspim.com

돈키호테는 "꿈을 이룰 수 없어도, 나의 길을 따르겠다"는 단순하고 순진한 메시지를 부르짖는다. 그리고 죽음이 덮쳐와도, 자신만의 가치를 지키겠단 그로 인해 세상은 밝게 빛날 수 있단 가능성을 품는다. 알돈자는 마지막에 "내 이름은 둘시네아예요"라고 말한다. 앞으로 어떤 가치를 따라, 어떻게 살아가야할지 비춰줬던 돈키호테를 따르겠단 고백이다. 비록 끝에는 비극이 기다리고 있다 하더라도, 희망을 부르짖는 돈키호테의 메시지는 더없이 강력하고 강렬하다.

최고의 몸값을 자랑하는 조승우의 무대를 직접 본다는 것 외에도, '라만차'에서는 원작의 메시지가 무대와 넘버를 통해 더 강렬하게 가슴으로 전해져 오는 귀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닥쳐오는 현실과 눈 앞에 이익만을 좇게 되는, 안주할 용기밖에 남지 않은 이들에게 큰 위로가 될 공연이다. 오는 3월 1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3월 24일부터 5월 17일까지 충무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