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코로나 백신 가짜뉴스 엄정 대응…"백신 수송도 이상無"

후유증 등 과장 허위 뉴스 신속 삭제 및 수사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3:57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3: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오는 26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가운데 경찰이 백신 관련 가짜뉴스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가짜뉴스 생산·유통을 예상, 종합대책을 마련해 일선 경찰서에 내려보냈다. 경찰은 후유증 등 백신 접종 관련 가짜뉴스를 신속히 삭제하고 수사할 방침이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접종과 관련해 개인 체험담 또는 후유증을 과장하거나 왜곡하는 가짜뉴스가 많이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국민 불안감을 조장하거나 백신 접종을 방해하는 가짜뉴스는 1차적으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협조해 신속하게 삭제하고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안에 따라 다르겠지만 (가짜뉴스에 대해) 내·수사에 착수해 철저하게 밝힌다"며 "지난해 독감 백신과 관련해서 일부 안타까운 사망 사건이 발생했는데 이번에도 혹시 그런 사안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사인을 밝히기 위한 준비도 갖춘 상태"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방역당국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백신 수송 임무에도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성남=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19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백신 유통 제2차 범정부 통합 모의훈련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이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금일 훈련은 도서지역에 대한 민간 항공수송이 제한될 경우 군 항공기에 백신 수송차량을 탑재해 수송하는 훈련이다. 2021.02.19 photo@newspim.com

경찰은 백신 수송 단계를 A~C로 나눠 대응할 계획이다. 생산공장이나 공항에서 백신을 물류센터로 이동할 때를 A단계로 분류하고 경찰특공대와 기동대 등을 투입한다.

물류센터에서 전국 250개 접종센터로 수송할 때도 교통 등 경찰력을 투입한다. 1만개에 이르는 민간의료위탁 기관으로 백신을 옮길 때는 필요시 경찰력을 투입한다.

아울러 백신 생산 회사 공장이나 권역별 집중 물류센터에 상황실을 설치하고 상근 2개팀을 배치한다. 접종센터에도 경찰관 4명이 상주하며 안전 확보 업무를 한다.

김창룡 청장은 "백신을 해외에서 도입하든 국내 생산이든 수송하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고 백신 접종센터 안전 확보와 질서 유지에 조금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완벽하게 임무를 수행해야 할 사안"이라며 "차질 없이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오는 26일부터 전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5873곳에 있는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