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전남도, 교회발 집단감염 확산 방지 총력 대응

  • 기사입력 : 2021년02월17일 12:52
  • 최종수정 : 2021년02월17일 12: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무안=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도는 최근 신안군 지도읍 소재 교회 관련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집단감염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하고 나섰다.

17일 전남도에 따르면 현재 신안군 지도읍 소재 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16명으로, 지난 14일 신안 2명에 이어 16일 무안·신안 각 7명이 잇따라 발생했다.

14일 신안군에서 확진된 부부 관계인 전남 777·778번은 지난달 25일부터 31일까지 지도교회 강연회와 3일, 7일 예배에 참석해 교인들과 접촉했고 이후 7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광주 서구 쌍촌동 안디옥교회 주차장에서 신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2021.01.28 kh10890@newspim.com

16일 무안군에서 확진된 7명은 모두 가족관계다. 전남 784번은 전남 782·783번의 외손녀로 7일 지도읍 소재 교회를 방문했으며, 전남 784번과 전남 793번이 11일 친가인 무안 현경면을 방문해 전남 795·796번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확진자 중 절반 이상이 무증상인데다 해당 교회에서 최종 접촉이 이뤄진 것으로 보여 접촉자 동선에 따라 추가 감염이 우려된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무안·신안군에 역학조사관을 긴급 투입, CCTV·GPS 분석 등 확진자의 추가 동선 및 감염위험이 있는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감염원을 찾기 위해 강도 높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아울러 지난 14일부터 무안군 접촉자와 신안군 지도읍 전체 주민 4000여 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1319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는 검사중이다.

전남도는 진단검사결과에 따라 필요시 증도면까지 진단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17일부터 지도읍 행정복지센터에 찾아가는 이동버스 선별진료소도 추가로 투입됐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방역수칙 위반이 지역 감염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며 "지도읍 소재 교회 관련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동선이 겹친 도민들은 증상 유무 관계없이 즉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 받아 줄 것"을 당부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