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포스코건설 등, 올해 충남 아산시에만 6000여가구 분양

포스코건설, 아산시 배방읍 일대 '더샵 탕정역센트로' 분양
대규모 기업투자에 도시개발 가속화...지역가치 고공행진
높아진 기대감에 부동산시장 '들썩'...가격 뛰고 청약도 흥행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17:13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포스코건설 등 건설사들은 올해 아산시에 6000가구 이상 분양할 예정이다.

충남 아산시는 삼성전자의 약 13조원 규모 투자로 지역 가치 상승 기대감이 커졌다. 또한 도시개발사업, 교통개발도 활발히 진행돼 주거환경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 아산시, 올해 6121가구 분양 예정...지난해 대비 84% 증가

16일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아산시에서는 올해 6121가구(기분양 단지 포함, 공공·임대 제외)가 분양한다. 지난해 대비 84% 증가한 수치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더샵 탕정역센트로 투시도 [자료=포스코건설] 2021.02.16 sungsoo@newspim.com

이달에는 포스코건설이 아산시 배방읍 일대에 '더샵 탕정역센트로' 939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지난 2014년 천안불당지웰더샵 이후 7년여 만에 천안 아산지역에 공급되는 더샵 아파트다. 곡교천을 사이에 두고 아산 탕정지구 인프라를 공유할 수 있어 우수한 주거여건을 갖췄다.

오는 4월에는 라인건설이 아산테크노밸리 Ab5블록에서 '아산테크노밸리 EGthe1 6차' 833가구를 분양한다. 단지가 조성되는 아산테크노밸리는 향후 약 8000가구 규모의 EGthe1 브랜드 타운을 형성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오는 4월 아산시 모종1지구에서 999가구 규모의 '힐스테이트' 아파트를 분양한다. 금성백조주택은 올 하반기 아산 탕정지구에서 791가구 규모의 '예미지' 아파트를 선보인다.

◆ 대규모 기업투자에 도시개발 가속화...지역가치 높이는 아산시

아산시에는 대규모 기업 투자가 예정돼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오는 2025년까지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에 13조1000억원을 투자해 퀀텀닷(QD) 디스플레이 양산라인인 Q1 라인을 세계 최초로 구축한다고 지난 2019년 밝혔다.

이로써 아산시는 향후 5년간 약 8만여명의 고용 창출이 예상된다. 풍부한 인구유입으로 도시 발전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아산시 곳곳에는 주거환경을 개선시키는 도시개발사업이 한창이다. 아산시에 따르면 현재 지역 일대에는 ▲아산시 주체 3곳 ▲한국토지주택공사(LH) 주체 1곳 ▲민간주도 10곳 등 14개의 도시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다.

대표적으로 배방월천지구 도시개발사업이 부지조성을 끝내고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탕정2지구 도시개발사업도 최근 개발에 속도가 붙었다. 아산 탕정 택지개발사업 지구에서 해제된 지역은 '아산신도시 센트럴시티' 도시개발구역으로 새롭게 지정돼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북수(이내)지구(계획) 등도 진행 중이다.

아산시의 교통편의를 높일 교통호재도 꾸준히 진행 중이다. 대표적으로는 지하철 1호선 탕정역이 오는 12월 개통을 앞두고 있다. 당진-천안 고속도로 아산~천안 구간도 2022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 중이다.

◆ 높아진 기대감에 부동산시장 '들썩'...가격 뛰고 청약도 흥행

아산시 부동산시장은 현재 가격 상승세가 뚜렷하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아산시는 지난해 4월 4주부터 올해 1월 3주까지 주간 매매가격지수가 38주째 상승했다.

천안시가 규제지역으로 지정된 후부터는 아산시 집값 상승폭이 천안시를 앞지르고 있다. 아산시의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은 0.54%(12월 3주), 0.39%(12월 4주), 0.20%(1월 1주), 0.32%(1월 2주), 0.38(1월 3주) 등으로 조사됐다. 이는 같은 기간 0.39%, 0.31%, 0.21%, 0.22%, 0.31% 등을 기록한 천안시 상승률을 웃도는 수치다.

아산시는 최근 들어 청약시장도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12월 아산시 탕정면에서 분양한 '호반써밋그랜드마크'는 5개 블록 141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6만6695건(중복청약 포함)건의 청약이 접수됐다. 이로써 평균 47.16대 1 경쟁률로 전 타입이 1순위 마감했다.

아산시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아산시는 현재 개발호재와 비규제 효과로 주목도가 높아지면서 부동산 시장이 큰 활기를 띠고 있다"며 "특히 비규제 지역으로 계약금 납입 후 즉시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청약시장에 수요자들이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분양업계 관계자는 "올 들어서는 아산시도 입지에 따라 온도 차를 조금씩 보이고 있다"며 "규제지역으로 추가 지정될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는 만큼 청약을 준비 중인 수요자들은 신중한 접근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