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설 이후 건설사 아파트 분양 전년보다 3배 확대…올 1분기 전국 7만 3713가구

경기도·5대 광역시 전체 물량 중 3분의 2 차지
대구 푸르지오·청주 센트럴파크 스타힐스 68·26가구 무순위 분양

  • 기사입력 : 2021년02월11일 09: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11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국내 건설사들이 설 명절 이후 서울과 경기도 등 5대 광역시에서 지난해보다 3배가량 많은 7만 3713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코로나19의 여파와 정부의 2·4 공급대책에도 내 집 마련에 나서는 수요가 이어지며 건설사들은 연초 공급물량을 확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 상반기 포스코건설과 GS·한화·현대건설 등 공급물량을 확대하고 있다.

11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과 경기 등 5대 광역시(인천·대전·대구·부산·울산) 전국 77곳에서 총 7만 3713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공급된 2만 4249가구의 3배에 달하는 총 7만 3713가구가 시장에 나온다.

정부의 2·4 공급대책과는 별개로 국내 건설사의 민간 분양 물량이 쏟아지는 것이다. 올해 상반기 경기도와 지방 5대 광역시에 분양될 물량은 7만 3047가구로 전체 물량 중 98% 가량이 해당 지역에 분양된다.

공급될 전체 물량 중 2만 7005가구는 경기도에 분양된다.  설 이후 첫 분양 스타트를 끊는 곳은 경기도 용인시와 평택시에서 현대건설(1721가구)·GS건설(1052가구).

용인시 천인구에 분양될 '힐스테이트용인둔전역'은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13개동 ▲전용면적 59~84㎡ 총 1721세대로 구성된다.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59㎡A 392가구 ▲59㎡B 54가구 ▲59㎡C 380가구 ▲75㎡A 110가구 ▲75㎡B 110가구 ▲84㎡A 489가구 ▲84㎡B 186가구 등 전 가구가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평형으로 이뤄져 있다.

GS건서의 '평택지제역자이'는 ▲지하 2층~지상 27층 ▲10개동 ▲전용면적 59~113㎡ 총 1052가구로 조성된다.

인천에서는 DL이앤씨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가 분양한다.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는 일반(700가구)·특별분양(709가구)로 총 1409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부산에는 총 4개 곳에 4976가구가 공급된다. 온천4구역 재개발(4043가구)과 양정동 개발형주택(246가구)·대연2구역재개발(449가구)·안락스위첸(220가구)에서 총 4976가구가 분양된다.

올 상반기 포스코건설과 GS·한화·현대건설 등 공급물량을 확대하고 있다.

대구는 지난해(1821가구) 보다 4572가구 늘어난 6393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한양수자인더팰리시티(1021가구)와 대구상인동푸르지오(990가구)·힐스테이트대명센트럴(861가구)·힐스테이트만촌역 (718가구) 등이다.

울산도 3029가구가 나온다. 총 2개 단지 3029가구가 공급될 예정되어 있다. 덕하지구에일린의뜰(1947가구)와 울산율동한신더휴(1082가구)에서 공급물량이 나온다.

무순위 물량도 나온다. 이달 대구광역시 중구에 '중앙로역 푸르지오 더 센트럴'과 충북 청주시 금천 '센트럴파크 스타힐스'는 각각 68·26가구에 대한 무순위 분양에 나선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국내 건설사들이 설 명절 이후 본격적인 이사철을 맞이하면서 공급물량을 확대한 것"이라며 "일반·특별 분양이 주를 이루지만 간혹 청약 취소한 무순위 물건을 유심히 살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ymh753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