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안전취약계층에 타이머형 가스차단장치 무상설치

총 7927세대, 3월까지 접수 11뭘말 보급 완료

  • 기사입력 : 2021년02월08일 14:53
  • 최종수정 : 2021년02월08일 14: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올해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가구 등 안전취약계층 7927세대를 대상으로 타이머형 가스차단장치(가스 타이머콕) 보급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타이머형 가스차단장치는 일정시간이 지나면 열려있던 가스밸브를 자동으로 차단하는 장치로 가스레인지에 음식물을 올려놓고 외출하는 등 부주의 상황에서 발생하는 화재사고를 예방하는 기능이 있다.

소방재난본부는 2010년부터 11년간 14억1200만원을 투입하여 서울시내 2만9472세대의 취약계층에 가스차단장치 보급을 완료했다. 가스사고 예방효과와 취약계층의 안전복지를 실현한 성과를 인정받아 서울시 지방보조사업 운용평가에서 5년 연속 '매우 우수'로 평가받았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음식물 조리 중 가스사고의 증가가 우려되는 만큼 지난해 대비 설치대상을 약 3000세대 확대, 총 7927세대(4억3570만원)에 보급한다.

설치 지원은 3월까지 25개 자치구를 통해 신청을 받으며 연말까지 코로나 전파상황을 고려해 방문 설치할 계획이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취약계층 가스사고 예방을 위해 예방활동 및 가스차단장치 설치사업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