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윤석열 패싱' 논란에 박범계 "직접 만나 구두로 명확히 전달했다"

朴 "윤석열 패싱 이런 말 맞지 않다고 생각"
"나름 애썼다…7월 이후 대대적 인사 예정"

  • 기사입력 : 2021년02월08일 10:32
  • 최종수정 : 2021년02월08일 10: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첫 검찰 인사를 지난 주말 단행한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패싱 인사' 논란에 대해 "직접 만났을 때 구두로 명확하게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8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 출근하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4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신임 장관 인사를 하고 있다. 2021.02.01 kilroy023@newspim.com

박 장관은 "다소 (윤석열) 총장께서 미흡하다고 생각하실 수 있겠지만 저로서는 좀 이해를 해달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렇지만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을 교체했다. 신임 검찰국장은 총장의 비서실장격인 기조부장을 했던 사람을 임명했다"며 "신임 기획조정부장에 총장이 원하는 사람을 임명했고, 대전지검장을 유임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거론된 분들은 다 총장에게 직접 만났을 때 구두로 명확하게 말씀드렸다"며 "그런 측면에서 패싱 이런 말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박 장관은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유임에 대해선 "현황 수사하는 분들을 계속 수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7월 이후 대대적으로 인사를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보기 나름이겠지만 검찰총장 입장에서만 물어보지 말고 제 입장에서도 좀 물어봐 줬으면 한다"며 "저로서는 나름 애를 써 (인사를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법무부는 주말인 지난 7일 대검 검사급 검사 4명을 오는 9일 자로 전보하는 인사안을 발표했다.

박 장관은 법무부 검찰국장 자리에 이정수 서울남부지검 검사장을,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에는 조종태 춘천지검 검사장을 보임했다.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은 서울남부지검 검사장으로, 김지용 서울고검 차장검사는 춘천지검 검사장으로 전보됐다.

이밖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을 비롯해 월성 원전 수사를 지휘하는 이두봉 대전지검장, 김학의 출국 금지 사건을 맡은 문홍성 수원지검장 등 주요 수사 지휘부는 유임됐다.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은 인사에서 제외됐다.

검찰 내부에서는 사실상 윤 총장에 대한 '패싱 인사'라는 얘기가 나왔다. 박 장관 인사 직후 법무부가 인사 시점이나 범위, 내용 등을 윤 총장 측에 알리지 않았다는 취지다.

특히 대검은 인사 당일 발표 직전에야 인사 내용을 일방적으로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은 7일 법무부 기자단을 통해 '오후 1시 30분쯤 검찰 고위 간부 인사 발표 예정'이란 공지를 전달 받고 법무부에 문의했다.

이후 법무부는 "발표 전 확정 인사안을 전달하겠다"고 한 뒤 발표 2분 전에야 문자메시지를 통해 인사 내용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법무부는 같은 날 오전 실무 라인을 통해 인사안을 정식 전달하려고 했으나 대검 측이 거절 의사를 표시했다는 입장이다.

법무부는 주말 인사를 단행한 이유에 대해 "윤 총장의 인사 의견을 듣는 과정에서 나온 대화 등이 왜곡 보도됐다는 점 등을 고려해 발표 시기를 앞당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