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제3기 '외국인주민회의' 출범

20개국 30명 구성, 외국인주민과 소통‧협치
정책제안, 불편사항 건의 등 상설 자문기구

  • 기사입력 : 2021년01월26일 09:29
  • 최종수정 : 2021년01월26일 09: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외국인주민과의 소통·협치 창구로서 운영 중인 '외국인주민회의' 제3기를 26일 출범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외국인주민이 46만여명에 이를 정도로 다양화되고 있는 다문화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2015년 12월부터 외국인주민으로만 구성된 회의체인 외국인주민회의를 구성, 운영해 왔다.

5년간 외국인에게 실질적으로 보탬이 되는 정책 발굴 및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활동했으며 이를 통해 총 108건의 정책을 서울시에 제안해 약 67건을 반영시키는 등 시의 외국인 관련 정책 형성 과정에 실질적으로 참여하는 상설 자문기구로 기능해왔다.

주요 정책반영 사례로는 ▴외국인사실등록증명서 가족관계사항 기재 ▴외국인 건설근로자의 사망 시 퇴직공제금 지급 ▴결혼이민자 자녀 모국어 교육 지원 ▴서울시 지도와 안내판 개선(각국 대사관 위치 및 해당국가 원어 표기 등) 등이 꼽힌다.

서울시는 작년 8월부터 제3기 위원 선정을 위한 TF를 구성하고 공개모집과 공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 위원을 선정했다.

외국인주민회의 위원들은 우리나라에 1년 이상 거주하고 서울에 90일 초과 거주하고 있는 만 18세 이상의 외국인주민을 대상으로 공개 모집을 하고 선정위원회를 통해 국적, 체류유형, 성별 등 다양한 기준을 고려해 최종 선정됐다.

제3기 외국인주민회의는 서울시에 체류하는 외국인 규모에 따라 중앙아시아 9명, 중국 5명, 중동 5명, 유럽 3명, 동남아시아 5명 등 20개국 30명으로 구성됐으며 2년 동안 활동하게 된다.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의견을 수렴하고 안건을 논의하는 활동을 펼치고 외국인주민과 관련된 정책을 직접 제안하는 역할을 한다.

분과위원회는 인권·문화다양성, 생활환경개선, 역량강화로 3개의 분과며 각 분과별 회의는 연 4회 개최된다. 제안된 내용은 연 1회 전체 회의에서 서울시에 전달하고 정책에 적극 반영하게 된다.

송다영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은 약 46만여명의 외국인주민들이 함께 살아가는 글로벌 도시로 이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외국인주민회의를 운영하고 있다"며 "제3기 출범을 통해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서울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