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2021 KBO 비디오판독센터 사업 대행업체 선정 입찰 실시

  • 기사입력 : 2021년01월22일 14:14
  • 최종수정 : 2021년01월22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KBO가 22일부터 2021 KBO 비디오판독센터 사업 대행업체 선정 입찰을 실시한다.

선정된 업체는 시범경기, 정규시즌, 올스타전, 포스트시즌 등 KBO 리그 전 경기 비디오판독 운영 대행을 하게 되며, 지난해부터 판독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팬들에게 공개된 판독영상에 대한 시스템 관리도 맡게 된다.

더불어 이번에 낙찰된 업체는 정규시즌 개막 전에 판독의 정확도 향상을 위한 목적으로 한 KBO 자체 카메라 렌탈과 설치도 진행함으로써 2021년 비디오판독센터 업무 전반을 담당한다.

특히, 올해는 시범적으로 잠실구장에 한해 초고속 카메라를 추가하여 판독센터의 정확성을 제고하고 센터의 중·장기적인 계획 수립을 위한 기반 자료로 사용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조달청이 운영하는 나라장터에 고지된 입찰공고와 제안요청서를 참고하여 3월 2일 오후3시까지 KBO 클린베이스볼센터로 관련 서류를 지참하여 방문 접수하면 된다.

KBO는 사업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2월5일 오후2시 KBO 2층 컨퍼런스룸에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해당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주최단체지원금으로 실시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