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단독] '클린뷰티' 시장 판 커진다...아모레퍼시픽도 전문 브랜드 론칭

쿠팡서 단독 판매 시작...아모레 첫 비건·클린뷰티
6년 뒤 13조 시장으로...신세계인터 등 진출 활발

  • 기사입력 : 2021년01월22일 09:21
  • 최종수정 : 2021년01월22일 09: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 아모레퍼시픽이 첫 '클린뷰티' 전문 브랜드를 시장에 선보였다. 가치로운 소비를 지향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가격대를 합리적으로 책정하고 온라인 마케팅에 주력한다.

클린뷰티 시장이 글로벌 기준 연간 12.07% 성장률을 기록하자 국내 뷰티 대기업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아모레퍼시픽 등이 신규 플레이어로 뛰어들면서 국내 클린뷰티 시장 규모가 확대될 전망이다.

◆"내 소비의 가치를 알자"...아모레 클린뷰티 '어웨어'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7일 클린뷰티 브랜드 '어웨어(AWARE)'를 론칭했다. 이달 초 쿠팡 단독으로 어웨어 제품 판매를 시작했다. 소비자 반응을 살펴본 뒤 추후 온·오프라인 판매 채널을 확장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2021.01.21 hrgu90@newspim.com

어웨어는 '내 소비의 의미를 인식하자(aware)'는 의미가 담긴 이름이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가치소비' 트렌드가 자리잡으며 '비건' 및 '클린뷰티'를 브랜드 컨셉으로 잡았다. 클린뷰티란 파라벤, 아보벤젠 등 인체 유해 성분과 동물 실험·학대 등이 일체 배제된 '윤리적 가치'가 담긴 화장품을 뜻한다. 

브랜드 이미지에 맞게 기초 제품 위주로 신규 라인업을 출시할 예정이다. 현재 출시된 제품은 ▲시트마스크 5종(히알루론산, 마데카소사이드, 알로에베라, 어성초, 흰목이버섯) ▲클렌징 3종(딥 클렌저, 립앤아이 리무버, 클렌징 워터) 등 총 8종이다. 시트마스크 생산은 이미인이 맡았다.

제품 패키지에서 거품을 빼고 가격대도 저렴하게 책정했다. 클렌저 3종의 가격은 1만원~1만5000원, 시트마스크는 1매 1500원이다. 아모레퍼시픽의 비건 브랜드인 '프리메라' 제품보다도 가격대가 낮다. MZ세대를 타깃으로 잡은 만큼 부담없는 가격으로 제품을 출시했다.

아모레퍼시픽의 공식 클린뷰티 브랜드는 어웨어가 최초다. 아모레퍼시픽은 2015년부터 지속가능보고서를 발간하며 환경 친화적 제품, 패키지 등을 개발해왔다. 자연주의 컨셉 브랜드 프리메라가 최근 클린뷰티 컨셉으로 전향했으나, 론칭부터 클린뷰티를 전면에 내세운 브랜드는 없었다.

아모레퍼시픽은 어웨어를 시작으로 기초 화장품 판매에 공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 아모레퍼시픽의 기초·색조 화장품 매출은 2조8456억원으로 2019년 동기간 대비 24.62% 감소했다. 코로나19로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색조 화장품 매출이 크게 감소한 탓이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최근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들의 트렌드에 맞춰 '더 나은 삶을 위한 클린뷰티의 시작'이란 브랜드 컨셉으로 어웨어를 론칭했다"며 "나를 알아가고, 내 취향에 맞는 제품을 찾고, 내가 하는 소비의 의미를 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2021.01.21 hrgu90@newspim.com

◆매년 12%씩 성장..."클린뷰티는 밀레니얼 소비 기조"

아모레퍼시픽은 클린뷰티의 성장성을 눈여겨보고 이 시장에 뛰어들었다. 미국 컨설팅업체 브랜드에센스(BrandEssence)에 따르면 지난해 클린뷰티 시장 규모는 약 54억달러(약 6조원)로 추정된다. 매년 12.07%가량 성장을 거듭해 2027년에는 116억달러(약 13조원) 규모에 달할 전망이다. 자연주의 컨셉 화장품 중에서도 신장률이 가장 높다. 

이 시장을 주도하는 것은 2030세대다. 실제 엠브레인이 2030세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5%는 '올바른 제품/윤리적 기업의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추가 비용을 지불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다. 소비 주역의 트렌드를 따라잡기 위해 화장품 브랜드사가 클린뷰티 제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셈이다.

특히 화장품 유통 시장이 클린뷰티를 선호하고 있다. 글로벌 최대 화장품 유통업체인 세포라는 자체적으로 클린뷰티 인증 마크를 만들고, 인증된 제품의 제품 판촉을 지원해왔다. 국내에서도 CJ올리브영이 작년 8월부터 클린뷰티 인증 마크와 전용 매대를 제작하는 등의 마케팅을 시작했다. 이 같은 지원에 힘입어 올리브영이 선정한 12개 브랜드(비플레인·아비브·라운드랩·라운드어라운드 등)의 8~10월까지 매출이 전년 대비 188% 늘어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클린뷰티는 기존 브랜드의 리뉴얼 수준만으로는 따라잡기 어렵다. 제품 개발도 허들이 높고 마케팅 전략, 전반적인 브랜드 포지셔닝 등에 '철학'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자연주의 브랜드 '연작'을 보유하고 있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지난해 말 클린뷰티 브랜드 '로이비'(LOiViE)를 론칭한 이유, 프리메라를 보유하고 있는 아모레퍼시픽이 어웨어를 론칭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삼정KPMG 경제연구원은 올해 뷰티 시장 핵심 트렌드 중 하나로 클린뷰티를 선정했다. 삼정KPMG 관계자는 "밀레니얼과 Z세대의 경우 자신의 가치관에 부합하는 제품을 찾아 구매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난다"며 "이러한 소비 심리로 화장품 기업의 윤리성과 진정성이 소비자의 제품 구매 여부를 가르는 핵심 요인으로 부상했다"고 말했다. 

hrgu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