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총명한 돈, 2021년엔 홍콩간다 홍콩증시에 본토 왕서방 자금 '쓰나미'

2020년 홍콩 항생지수 부진, 희귀주에 눈독
본토 자금 남하, 과기 신경제주 뜨거운 감자

  • 기사입력 : 2021년01월20일 17:30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8: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본토 투자자들이 2021년 새해들어 홍콩 증시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시장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홍콩증시는 올초 중국 본토 투자자들의 가장 큰 투자 처가 됐다.

20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새해들어 본토 자금의 홍콩 증시 유입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홍콩 거래소의 일반 상장 기업과 H주(홍콩 상장 중국기업) 중의 주요 강구통 종목 주가가 일제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신경제 주식의 랠리를 동력으로 홍콩증시 항생지수는 3만 포인트를 향해 줄달음 치고 있다. 

중국 마이르징지신문은 1월 19일 중국 본토 증시 주가가 일제히 내림세를 보인 것과 대조적으로 본토 자금이 유입되면서 홍콩 주식이 급등했다며 특히 중국 기관이 주목하는 텐센트와 메이퇀-W 주가가 상한가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경제 권위지 제일재경은  홍콩주식 ETF도 일제히 급등세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대륙 자금의 남하, 즉 중국자본의 홍콩증시 투자는 2021년 새해 벽두 중화권 증권시장의 가장 특징적인 현상이 되고 있다. 1월 18일 현재 중국 본토 '남하 자금'의 홍킁증시 순 유입액은 1131억 1300만 위안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인 2020년 한해 전체 남하 자금 유입액의 19%에 달하는 수치다. 18일, 19일 이틀 동안 순유입 자금만 약 500억 위안에 달한다.  

중화권 증시 관계자들은 홍콩 증시 주요 종목군의 상승 랠리가 막 출발 신호음을 내는 기관차와 같다며 본토 큰 손들이 늦기전에 이 열차에 올라 타려고 바쁘게 움직이는 모습이라고 말한다. 일부 기관들은 중국 투자자들사이에 홍콩주식 저평가 인식이 강하다며 본토 자금이 2007년 8월, 2015년 4월과 같은 홍콩증시 불마켓을 견인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런 투자 열기에 힘입어 1월 18일 강구통(중국자본의 홍콩증시 투자) 단일 거래액은 사상 최고치인 760억7000만 홍콩달러를 기록했다. 당일 홍콩증시 총 거래액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강구통을 통하지 않고 직접 홍콩증시에 계좌를 개설한 본토 자금 투자 분을 합치면 홍콩 증시에 대한 중국 본토 자금 거래 비중은 3분의 1을 훨씬 넘어설 것으로 추산된다.

홍콩증시는 2020년 한해 다른 증권 시장에 비해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투자 전문 매체 허쉰망은 홍콩 거래소 항생지수가 2020년 한해 3.4% 하락, 상하이 지수(13.87% 상승), 선전 성분지수(38.78% 상승)에 비해 크게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며 주로 항생지수 가중치가 높은 금융 부동산 종목 부진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1년 첫 새벽 부터 홍콩증시에 중국 본토 투자자들의 자금이 대량 유입되고 있다. [사진=바이두].  2021.01.20 chk@newspim.com

허쉰망은 하지만 최근 홍콩 증시 개혁과 N주 기업(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기업)들의 홍콩증시 제 2차 상장 붐이 일면서 홍콩 증시가 질적으로 달라졌다고 밝혔다. 바이오 첨단 과기 신경제 기업들이 홍콩증시 안방으로 진입하면서 본토 투자자들이 홍콩 증시 투자에 큰 매력을 느끼기 시작했다는 지적이다. 

중국 본토 투자자들이 주목하는 홍콩 거래소의 대표적인 신경제 관련 주들은 기존의 텐센트와 함께 제 2대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京東)과 O2O 음식배달 기업 메이퇀(美團), 1위 전자상거래기업 알리바바(阿裏), 인터넷 포탈기업 왕이(網易) 등이다. 바이두와 비리비리(B站) 도 홍콩증시 제 2차 상장을 추진중이다.  

알리건강 비야디전자 신동방재선 렌상그룹 등도 본토자금이 주목하는 홍콩증시 인기종목에 속한다.

이들 신경제 기업들의 입성으로 홍콩 증시는 2020년 한해 질적으로 큰 변화를 나타냈다. 특히 2020년 발족한 항생 과기 지수는 전체 항생지수 부진속에서도 78.7%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2014년 중국 본토 투자자들의 홍콩증시 투자 제도인 강구통이 도입된지 6년 여의 시간이 흐른 현재 홍콩 증시의 중국 본토 자금은 이미 수조위안을 넘어섰다. 홍콩증시 관계자들은 현재 홍콩증시는 중국 본토 자금과 기타 서방 국가 투자자들간의 거대한 힘겨루기의 장이 되고 있다고 말한다.

중국 본토 자금이 홍콩으로 달려가는 최대 이유는 지수및 주가 저평가, 텐센트 샤오미 등 본토 증시 A 시장에 없는 희귀 자산(종목), 동일 기업 A주(본토 상장)와 H주(홍콩 상장)의 가격중 H주 저평가 매릿 등으로 분석되고 있다.

중국 자본은 특히 홍콩 증시의 희귀종목 가운데 테센트와 알리바바 샤오미 메이퇀 등 과학 기술 신경제 기업들을 장기 투자 가치가 유망한 종목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이들 종목 투자를 놓고 서방 투자자들과 치열한 힘겨루기가 펼쳐지고 이 과정에서 2021년에도 홍콩 신경제 종목 주가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다. 

중국 본토 투자자들은 현재 A주(상하이와 선전 중국 본토 증시 상장주) 증권 투자 계좌에 강구통 권한(홍콩 주식 투자 시스템)을 개설해 직접 홍콩의 강구통 주식을 매매할 수 있다. 강구통 주식은 현재 500개 종목이며 위안화를 이용해 거래가 된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