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소상공인 '안전검사비용' 최대 100% 지원

섬유제품, 가죽, 장신구, 아동용 섬유제품 총 11종
건당 9만~100만원 소요 검사비용 중 80~100% 지원

  • 기사입력 : 2021년01월20일 14:14
  • 최종수정 : 2021년01월20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소상공인이 생산‧유통하는 의류, 가방, 신발, 악세사리 등에 대한 '안전성 검시비용'을 최대 100%까지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가정용 섬유제품(의류, 이불, 양말 등), 가죽제품(구두, 가방 등), 아동용 가구, 봉제인형, 목재 완구 등 총 11개 품목이다.

안전성 검사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과 어린이제품 안전특별법'에 따라 성인·유아용 제품 제조업자나 수입업자가 제품 제조 및 수입 전 해당 제품이 안전기준을 준수하고 있는지, 유해성분은 없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시행하는 검사다.

서울시는 안전기준 준수 생활용품인 가정용 섬유제품, 가죽제품, 접촉성 금속장신구에 대해서는 검사비 전액(서울시 50% 지원+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50% 할인)을 지원한다.

공급자적합성 어린이제품인 아동용 섬유제품, 어린이용 가죽제품, 어린이용 장신구, 어린이용 가구는 검사비의 80%(서울시 30% 지원+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50% 할인)를 지원한다.

안전 확인 어린이제품인 유아용 섬유제품, 봉제인형, 합성수지제 어린이용품, 목재완구에 대해서도 검사비 80%(서울시 80% 지원)를 지원한다.

소상공인 생산 제품들은 소량·다품종 생산이 많고 제품생산 주기도 짧은 편이라 소상공인들이 매번 발생하는 검사비용(9만~100만원)에 부담을 느껴 안전기준 확인없이 제품을 유통시키는 경우가 많았다.

유아용 섬유제품의 경우 납, 카드뮴 성분 검사 등 총 18개 항목의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이때 발생하는 비용은 약 95만원(부가세 미포함)에 달한다. 서울시는 이런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2016년부터 의류‧가방‧침구류 등 실생활과 밀접한 제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비용을 80~100%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지원을 한 검사는 총 1652건에 이른다.

검사비는 시가 검사 신청을 의뢰하는 건에 한해 지원한다. 검사를 원하는 소상공인은 서울시와 협약을 체결한 지정시험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2102-2677)에 직접 의뢰하면 된다.

서성만 노동민생정책관은 "안전검사비를 지원하게 되면 소상공인 생산제품도 안정성이 검증된 제품이라는 인식이 확산돼 소상공인들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라며 "소비자 안전까지 보장되는 건강한 시장 환경 조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