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뉴욕증시]'옐런 효과'에 일제히 상승 마감

옐런 지명자 "국가 부채늘어나더라도 부담보다 이익 크다"
대형 기술주 반등…골드만삭스 순이익 두배 '껑충'

  • 기사입력 : 2021년01월20일 06:50
  • 최종수정 : 2021년01월20일 0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뉴욕 증시가 19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이날 다우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16.26포인트(0.38%) 오른 3만930.52로 장을 마쳤다. 또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도 30.66포인트(0.81%) 상승한 3798.91, 나스닥 지수 역시 198.68포인트(1.53%) 뛴 1만3197.18를 나타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시장은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의 효과를 톡톡히 봤다. 세계 경제가 코로나 전염병으로 인한 침체를 ​​극복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막대한 재정 구제 패키지를 옹호했기 때문이다.

이날 재닛 옐런 지명자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경제팀이 증세가 아닌 빠른 부양책 제공에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 지출을 늘려 국가 부채가 늘어나더라도 이에 따른 부담보다 이익이 더 클 것이라는 게 옐런 지명자의 판단이다.

옐런 지명자는 이날 원격으로 진행된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바이든 당선인과 그의 경제팀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미국인에 대한 빠른 구제에 현재 집중하고 있으며 증세에 집중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토마스 마틴 글로벌트 인베스트먼트 선임 포트폴리오 메니저는 "옐런 지명자의 부양책 추진에 기대감이 크다"면서" "부양책에 초점을 맞추면 시장이 계속 움직일 수 있는 토대가 된다"고 밝혔다.

실적 시즌도 기대감을 높였다. 미국계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이날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43억6000만 달러로 1년 전 17억2000만 달러보다 증가했다고 밝혔다. 주당 이익은 같은 기간 4.69달러에서 12.08달러로 늘었다. 골드만삭스가 지난해 4분기 트레이딩 실적의 호조로 두 배가 넘는 이익 급증을 이뤘다.

지난주 발표된 뱅크오브아메리카도 4분기 수익이 추정치를 넘어섰고, JP모건과 씨티그룹, 웰스파고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대출 손실 충당을 위해 쌓아둔 현금을 공개하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또 대형 기술주의 상승폭이 컸다. 페이스북, 알파벳은 각각 3.9%, 3.3%씩 올랐다. 또 애플과 아마존은 0.5%씩 상승했다.

종목별로 보면 GM은 마이크로소프트(MS)의 20억 달러 투자 소식에 9.7% 상승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1.8% 올랐다.

또 넷플릭스 주가는 장 마감후 호실적 발표로 11 % 이상 상승했다. 4분기 유료 가입자 추가가 월스트리트 기대치를 상회하면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제퍼리스 증권사의 이익 전망 상향으로 테슬라는 2.2% 올랐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