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박현주의 유튜브 '열연'...미래에셋대우 지원사격 나서

하루만에 조회수 10만 넘어서…미래대우 유튜브 최고기록
투자자 300여개 댓글 궁금증 해소…"궁금한걸 콕 짚으시네"

  • 기사입력 : 2021년01월15일 10:42
  • 최종수정 : 2021년01월15일 10: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와, 세상이 바뀌긴했네. 박현주 회장이 직접 유튜브에 나오다니. 확실히 자본시장에서 일가를 이룬 사람답게 질문도 핵심을 정확하게 짚어주니까 명쾌함."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이 처음으로 출연한 유튜브가 게시된지 만 하루가 되지 않아 조회수 10만회를 넘어서며 주식 투자자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일으켰다. 300개를 넘는 댓글에는 박현주 회장의 날카로운 혜안에 대한 칭찬으로 가득했다.

은둔의 경영자로 불릴 만큼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던 박 회장이 유튜브 출연으로 대중 앞에 섰다. '국내 최초'를 수식어처럼 달고다닌 그가 증권업계에 CEO들의 유튜브 출연 바람을 몰고 올지 주목된다. 

[서울=뉴스핌]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 캡쳐

◆ 조회수 10만 넘어서며 열띤 반응

15일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이 첫 출연한 유튜브 '박현주 회장과 함께 하는 투자미팅 Part 1. 반도체·클라우드·전기차'는 지난 14일 오후 4시에 업로드된지 약 17시간만에 조회수 10만회를 넘어섰다.

미래에셋대우의 투자채널인 '미래에셋 스마트머니'에 올라온 동영상으로서는 괄목할만한 조회수다. 광고와 이벤트 영상을 제외하고 미래에셋 채널에서 올린 투자 관련 동영상 중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한 영상은 9개월 전 업로드 된 '글로벌 슈퍼스탁 마이크로소프트'로, 조회수가 7만회에 불과하다.

이는 구독자수가 100만명을 넘는 유명 주식 유튜버들의 조회수 추이와도 유사하다. 구독자수 112만명의 '슈카월드'에서 전날 올린 영상 조회수는 16만회로, 영상당 평균 조회수는 20만~30만회다. '미래에셋 스마트머니'의 구독자 수는 현재 14만8000명에 불과하다. 주식 투자자들 사이에서 박현주 회장의 유튜브 데뷔가 큰 주목을 끌었음을 알 수 있다.

댓글 반응도 뜨거웠다. 현재까지 320여개에 이르는 댓글에서 투자자들은 "최고의 금융그룹 회장이 직원들과 차 마시면서 대화하듯… 좋네요", "와 애널리스트들이 항상 무엇을 말할 때 그래서 사라는거야 말라는거야 이런 생각이 들었는데 그걸 콕 찝으시네", "동물적인 감으로 투자를 하는 분인 줄 알았는데 여러 분야를 관심있게 관찰하는 분이었군요. 앞서가는 투자 전략가로서 많은 이들과 정보를 공유한다는 것 자체가 땡큐입니다. 다음 회차를 기대해봅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현주 회장이 출연하는 유튜브는 총 4회로, 이날부터 추가 회차가 차례로 올라오면 주식 투자자들 사이에 주목도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이날에는 산업 트렌드를 다루는 영상이 추가로 올라오며, 이후 상장지수펀드(ETF)와 리츠(REITs) 등을 활용한 연금 자산 배분 전략, 박 회장이 바라보는 투자 등 주제로 진행된 토론 영상 2개가 더 공개될 예정이다.

미래에셋 관계자는"이번 투자미팅은 하루만에 조회수 10만을 돌파하는등 투자자들의 관심도가 높았다"며 "앞으로 나올 방송 또한 본격적인 머니무브 시대를 맞이해 고객들의 투자에 대한 이해를 돕고 미래에셋과 박현주 회장의 투자경험과 투자 철학에 대한 이야기를 공유하는 시간이 될것"이라고 밝혔다.

◆ '동학개미운동' 발맞춰 자사 유튜브 채널 지원사격

이번 유튜브 출연으로 '국내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박현주 회장이 '유튜브에 출연하는 CEO'로서 증권업계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지도 관심이다.

박 회장은 연봉 1500만원의 증권사 직원으로 출발해 미래에셋그룹의 회장까지 오른 인물이다. 그는 1997년 미래에셋벤처캐피탈을 설립해 이듬해에는 '박현주 1호'로 불리는 국내 최초의 뮤추얼 펀드를 선보였다.

자본금 100억원으로 시작한 미래에셋벤처캐피탈은 자기자본 기준 업계 1위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생명보험사 등 11개 계열사를 거느린 금융그룹으로 성장했다.

박 회장은 '샐러리맨의 신화'로도 잘 알려졌지만 동시에 언론 인터뷰 등에 잘 응하지 않고 1년에 절반 이상을 해외 출장에 다니며 '은둔의 경영자'로도 불렸다.

그런 그가 지난해 9월 청와대 방문 이후 4개월만에 모습을 드러낸 장소가 가장 대중 친화적인 매체인 유튜브를 통해서라는 것은 업계 사람들에게는 놀라운 일이었다.

유명 주식 유튜버들에 비해 영향력이 크지 않았던 자사 유튜브 채널을 지원사격하면서 증권업계의 최대 수입원으로 커진 리테일 부문에 대한 관심을 드러낸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박 회장의 이같은 행보가 다른 증권사들에게도 영향을 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메리츠자산운용의 존리 대표를 제외하고 회사의 대표가 자사 유튜브 채널에 등장해 직접 논의를 끌고 가는 경우는 지금까지 거의 없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박현주 회장의 이번 유튜브 출연은 기존에 사내에서 진행하던 투자미팅을 일반 투자자들과 공유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번 유튜브 출연을 계기로 좀 더 대중 친화적인 행보를 보일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