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채권

2021년 중국 국채 황금자산 주목. 외자 25개월 연속 보유 늘려

경제회복 강위안화, 3대 지수 2021년 편입완료
10년물 중미 국채 금리차 2.5%포인트로 벌어져

  • 기사입력 : 2021년01월14일 14:56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8: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글로벌 투자 기관들의 중국 금리채 투자가 25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여왔으며 2021년 들어서도 외국 기관들은 중국 채권 시장을 밝게 전망하고 있다고 중국 증권보가 14일 밝혔다.

중국 증권보는 2020년 외국 투자기관들의 중국 채권 보유 누계 증가액이 1조 위안을 넘었다며 코로나19 이후 중국의 빠른 경제 회복세와 위안화 가치 상승 추세, 중국 국채수익률이 3% 내외에서 안정적인 점 등이 기대수익을 밝혀주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외국계 기관들이 계속해서 중국 채권 보유를 늘려온 가운데 2020년 한해 누계 증가액이 1조700억위안에 달했고, 외국 기관 위탁 자금은 2020년 12월 1632억위안 증가해 총 3조 2500억위안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중국 채권시장으로 외국 기관들의 투자 자금 유입이 증가하는 데에는 중앙은행의 지속적인 금융시장 개방 조치와 국경간 투자 환경 개선 등 제도 개혁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지적이다.

또한 세계 주요 채권지수의 잇따른 중국 채권 편입도 중국 채권 시장 전망을 밝혀주는 요인이 되고 있다.

중국 채권시장 전문가들은 중국 국채가 2021년 10월에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 러셀(FTSE Russell) 세계국채지수(WGBI)에 포함, 세계 3대 주요 채권 주류 채권지수 편입이 완료될 것이라며 이같은 결정은 3월에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수 편입이 완료되면 관련 외국 자금 패시브 펀드의 비중 조절에 따라 약 1조 위안 규모의 해외 투자 자금이 중국 금융시장에 유입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가운데 2021년 유입 자금이 약 3000억 위안~3700억 위안(470억달러~57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중국 국채는 2020년 블룸버그 바클레이스 글로벌채권지수(BBGA)와 JP모간 글로벌신흥시장국채지수(GBI-EM)에 포함된 바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빠른 경제회복과 위안화 가치 상승 기조속에 외국 기관들의 중국 채권 투자가 늘어나고 있다. [사진=바이두].  2021.01.14 chk@newspim.com

노무라 중국 관계자는 중국은 2020년 채권 시장 투자 환경 개선 노력으로 국제 시장에서 크게 인정을 받았다며 외자는 2021년 위안화 자산에 대해 낙관적으로 전망하고 있고, 한해동안 위안화도 강세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21년 들어 환율이 안정적인 기초위에서 위안화 가치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고 이런 상황에서 중국 국채 수익률이 미국 국채보다 높기 때문에 상당수 외국 기관들은 올해 중국 채권 투자에 대해 상대적으로 확정적 수익을 기대하는 상황이다. 현재 중국의 10년 물 국채와 미국 10년 물 국채 수익률 차이는 2.5%포인트(250bp)로 사상 최고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위안화 강세 기조속에 2021년 들어 위안화 대달러 환율은 6.4위안에 진입했다. 중국 중신(中信)증권은 상반기 위안화가 달러당 6.2~6.3위안 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초상(招商)증권은 2021년 4분기 위안화 환율을 6.05위안으로 전망했고, 일부에선 5위안 대에 진입할 것이라는 예측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위안화 가치가 솟구쳐 오르면서 해외 자금이 계속해서 채권과 주식 등 중국 위안화 자산에 대한 배팅 수위를 높이고 있다. 중신증권은 2021년 외국 기관자금의 중국 채권시장 유입 규모가 1조5000억 위안을 넘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외국 기관들이 주목하는 위안화 채권 투자도 중국의 지방 정부 채권이나 정부 기관이 지지하는 채권, 기업 채권 등으로 다원화하고 있다. 2020년 12월 기준 외국 기관의 이들 3종류 채권 보유액은 각각 33억 4000만 위안, 57억 1900만 위안, 98억 3800만 위안을 기록했다.

홍콩의 신탁공사 관계자는 최근 위안화 가치 상승은 코로나19 이후 중국의 빠른 경제 성장에 따른 것이라며 중국의 부동산 억제 정책으로 외국계 자금이 과거 인기 투자처였던 부동산 시장 보다 채권과 주식 투자에 더 큰 비중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