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일본, 긴급사태 선언 11개 지역으로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20:04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2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 정부가 13일 수도권 외 7개 부·현을 긴급사태 선언 지역에 추가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오사카부, 교토(京都)부, 효고(兵庫)현 등 관서(關西)의 주요 3개 지역과 아이치(愛知)현, 기후(岐阜)현, 후쿠오카(福岡)현, 도치기(栃木)현 등 7개 부·현을 추가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도쿄에 7일 긴급사태 선언이 내려진 가운데 8일 아침 시나가와역의 출근길 모습. 2021.01.08 goldendog@newspim.com

이에 따라 지난 8일 선언이 발령됐던 도쿄(東京)도,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지역을 포함해 긴급사태 선언 지역은 모두 11개로 확대됐다.

긴급사태 선언은 2월 7일까지 지속된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오사카와 교토 등 주지사들이 정부에 긴급사태 선언을 요청함에 따라 이뤄졌다.

긴급사태 선언이 내려지면 해당 부·현의 지사는 코로나19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감염 위험이 높다고 판단되는 음식점에 대한 영업시간 단축, 주민들의 불요불급한 외출 자제 등을 요청할 수 있다.

긴급사태 선언이 11개 지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일본 전체 인구인 1억2600만명 중 55%가 영향을 받게 됐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