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3년 만에 외국 증권사 국내 진출...금융위, 한국아이엠씨 예비인가

외국 증권사 마지막 진출은 2017년 6월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16:43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한국아이엠씨증권(가칭)이 금융투자업 예비인가를 받으면서 국내에서 3년 만에 외국 증권사가 탄생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오후 정례회의를 개최해 한국아이엠씨증권의 금융투자업 예비인가를 의결했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는 "금융감독원의 심사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아이엠씨증권이 자본시장법상 인가요건을 충족하고 신청한 내용의 금융투자업을 영위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예비인가를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아이엠씨증권은 네덜란드 소재 시장조성자(마켓 메이커)IMC Trading B.V.가 최대 주주로 있고 자본금은 150억원 규모다.

한국아이엠씨증권은 예비인가 후 6개월 내에 별도의 요건을 갖춰 본인가를 신청해야 하고 본인가를 받으면 6개월 이내에 영업이 가능하다.

외국 증권사의 국내 진출은 3년 6개월여 만이다. 가장 최근에 인가를 받은 외국 증권사는 중국 초상증권이다. 중국 초상증권은 지난 2017년 6월 인가를 받았다.

금융위 관계자는 "시장조성업무는 주식시장에서 유동성이 낮은 종목의 거래 활성화에 기여하는 기능이 있고 외국 금융회사의 국내 진입은 금융중심지 조성에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다"며 "한국아이엠씨증권을 포함해 향후 시장조성자들이 본연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감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