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CES 2021] 삼성·LG 참전한 미니LED TV...'최초' 中과 선점 대결

中 TCL이 처음 상용화...삼성·LG, 올해 본격 제품 출시
LG는 日 '소니', 中 하이센스와 OLED 시장서도 경쟁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16:43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올해에도 글로벌 TV 시장에서는 패권을 잡기 위한 각 업체들의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예정이다. 

화두는 미니LED 기술을 적용한 TV다. 글로벌 TV 시장 1, 2위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이 분야에 본격 뛰어들면서 규모가 커질 것으로 예상되서다.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는 세계 최대 전자·IT 박람회 CES2021에서는 글로벌 주요 TV 업체들이 신제품을 잇따라 공개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Neo QLED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2021.01.07 sjh@newspim.com

◆ 新 격전지 미니LED...후발주자 韓 시장 선점 속도

전략은 각각 다르지만 올해 관심이 높은 분야는 액정표시장치(LCD) TV에서 진화한 미니LED TV다. LCD TV는 빛을 내는 백라이트에 광원으로 LED를 사용한다. 미니LED TV는 기존보다 작은 크기의 LED를 보다 촘촘하게 많이 박은 것으로 해상도와 명암비 수준이 더 높다. 

이에 글로벌 TV 업체들은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 LCD TV를 선보이기 위해 미니LED를 잇따라 적용하기 시작했다. 

미니LED TV 시장은 중국 TCL이 지난해 처음으로 상용화하면서 포문을 열었지만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뛰어든 만큼 주도권은 이들이 가져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기존 QLED에서 진화한 미니LED TV '네오 QLED'를 선보였다. 네오 QLED는 LED 크기를 기존 대비 40분의 1크기로 구현, 정교하게 빛을 조절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영상 화질에 관계 없이 8K, 4K 해상도에 맞춰 최고 수준으로 높여주는 진화한 인공지능(AI) 업스케일링 기술도 탑재했다. 

LG전자도 미니LED TV를 정식 라인업에 올렸다. 지난해 CES2020에서도 미니LED를 선보인 바 있지만 이를 상용 제품으로 내놓지는 않았다. 

LG전자는 독자 고색재현 기술 '퀀텀 나노셀 컬러 테크놀로지'와 미니LED를 적용했다는 의미로 미니LED TV 이름을 'QNED'라 짓고 8K와 4K 해상도 제품 10개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세계 최초로 미니LED를 상용화한 중국 TCL은 올해 'OD 제로 미니LED'라는 이름의 3세대 제품을 선보인다. [사진=TCL CES2021 프레스 컨퍼런스 영상 캡처] 2021.01.13 sjh@newspim.com

◆ 미니LED '세계 최초' 中, 혁신 기술로 맞서

삼성전자와 LG전자에 맞서 중국 업체들도 혁신 기술을 적용한 신제품으로 견제에 나섰다. 미니LED에선 2019년에 세계 처음으로 상용화한 TCL이 적극적이다. 

TCL은 CES2021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3세대 제품인 'OD 제로 미니LED'라는 이름의 미니LED TV를 소개했다. 'OD 제로 미니LED'는 백라이트와 LCD 패널 사이의 거리를 '제로(0)'로 좁혔다는 뜻으로 TCL은 초박형 고성능 백라이트 모듈을 만들었다고 자신했다. 백라이트 두께는 기존 대비 50% 줄였으며 이를 통해 밝기의 일관성을 향상시키고 TV 두께를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올 하반기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TCL은 초대형 신제품도 공개했다. 첫 미니LED 라인업으로 나온 로쿠 TV를 8K 화질로 업그레이드 하고 홈시어터 수준의 성능을 제공하는 첫 85인치 라인업인 XL 콜렉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1분기 내 미국 시장에서 1599달러 가격에 출시할 예정이다. 

또 다른 중국 TV 시장 강자 하이센스도 미니LED 기술을 적용한 8K ULED TV를 선보였다. ULED는 하이센스가 퀀텀닷 기술을 적용해 선보인 프리미엄 TV 라인업이다. 하이센스 역시 미니LED 시장 공략을 위해 ULED에 미니LED 기술을 적용, 8K 화질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하이센스는 레이저 기술을 활용해 선보이는 '트라이크로마(TriChroma)' 레이저 TV도 공개했다. 이는 레이저 광원을 사용해 화면에 영상을 반사하는 기술을 적용한 제품이며 75~100인치 크기로 나올 예정이다. 

하이센스는 레이저 TV를 꾸준히 내놓고 있으며 지난해 미국, 멕시코, 호주 등 전세계 17개 국에서의 판매량이 전년 대비 288% 증가하는 등 성과가 나오고 있다. 

미니LED TV 시장의 포문은 중국 업체들이 열었지만 시장 선점은 한국 업체들이 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 유비리서치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미니 LED TV 개발은 TCL이 주도해왔지만, 시장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주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가 올해 선보일 올레드 TV 라인업. [사진=LG전자] 2021.01.13 sjh@newspim.com

◆ 점점 커지는 OLED 시장...韓·中·日 맞대결

중국의 스카이워스와 일본의 소니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중심의 신제품을 공개했다. 스카이워스는 플래그십 라인업에서 5가지 OLED TV 라인업을 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OLED 패널은 LG디스플레이에서 공급받고 있다. 

LG전자와 함께 OLED TV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소니도 한층 강화된 성능의 제품들을 선보였다. 소니는 두뇌 역할을 하는 인지 프로세서 XR을 탑재한 '브라비아 XR' 신제품을 공개했다. 인지 프로세서 XR은 사람이 실제 보고 듣는 방식을 그대로 구현해 보여주는 역할을 한다는 설명이다.

브라비아 XR에는 구글 TV 플랫폼이 탑재되며 프리미엄인 마스터 시리즈는 ▲8K LED TV Z9J(75·85인치) ▲ 4K OLED TV A90J(55·65·83인치) 두가지 라인업으로 나오며 다음으로는 ▲4K OLED A80J(55·65·77인치) ▲4K LED TV X85J(65·75·85인치) ▲4K LED TV X92(100인치) ▲4K LED TV X90J(55·65·75인치)로 구성했다.

OLED TV 시장 1위인 LG전자는 QNED와 함께 주력 라인업인 OLED 신제품 ' '올레드 에보(OLED evo, 모델명 : G1)'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는 OLED 소자 성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것이 특징이다.  

올레드 에보는 보다 정교한 파장의 빛을 내 기존 대비 선명한 화질을 표현하고 밝은 화면을 보여줘 기존 올레드 제품보다 향상된 성능을 보인다. 

LG전자는 지난해에는 세계 최초로 48형 올레드 TV를 출시한 데 이어 올해는 83형 올레드 TV를 새롭게 출시하고 70인치 이상 초대형 제품 모델 개수를 7개로 확대한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올레드 TV를 대세화 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올해가 올레드 TV 시장이 지난해 대비 약 2배 성장하는 올레드 대세화의 원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