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팬데믹 현황] 확진 9100만명대...인니, 효능 논란 시노백 접종 개시(13일 13시22분)

브라질 연구소 "시노백 효능 50.4%"...지난주 78% 발표
WSJ "중국 이미지 제고 노력 타격...대내외 파장 예상"
인도네시아, 시노백 백신으로 동남아 최대 규모 접종 개시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15:13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9100만명대를 기록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13일 오후 1시22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하루 전보다 69만9292명 늘어난 9157만7327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총사망자 수는 1만7434명 증가한 196만2017명으로 조사됐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283만7244명 ▲인도 1047만9179명 ▲브라질 819만5637명 ▲러시아 341만2390명 ▲영국 317만3291명 ▲프랑스 286만4360명 ▲터키 234만6285명 ▲이탈리아 230만3263명 ▲스페인 213만7220명 ▲독일 196만8326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38만670명 ▲브라질 20만4690명 ▲인도 15만1327명 ▲멕시코 13만5682명 ▲영국 8만3342명 ▲이탈리아 7만9819명 ▲프랑스 6만8939명 ▲러시아 6만1908명 ▲이란 5만6360명 ▲스페인 5만2683명 등으로 보고됐다.

◆ 브라질 연구소 "시노백 백신 효능 50.4%"

중국 제약사 시노백 바이오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에 대한 신뢰도 문제가 계속 지적되고 있다. 12일 시노백의 임상시험 파트너 브라질의 부탄탄 연구소는 시노백 백신의 임상시험 3상 결과 예방효과가 50.38%로 나왔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주 발표 78%에서 크게 낮아진 것이다.

중국 시노백 바이오테크가 브라질에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3단계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부탄탄 연구소가 시험 결과를 다시 내놓은 것은 브라질 과학계 등에서 지난주 발표를 놓고 '국민을 오도하고 있다'며 비판을 하는 등 압박을 넣은 데 따른 것이다. 예방 효과가 의약당국의 사용 승인 기준 50%를 넘어서기는 했지만 신뢰성 문제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부탄탄 연구소는 처음으로 시노백 백신의 3상 시험을 완료한 곳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개발도상국에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함으로써 이미지를 제고하려는 중국의 노력이 이날 브라질에서의 발표로 차질을 빚게 됐다고 보도했다. 미국 싱크탱크 외교위원회의 옌중 황 세계보건 부문 선임 연구원은 "이번 발표는 중국 대내외적으로 상당한 파급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효능 데이터가 나라마다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나 전문가 사이에서 중국산 백신에 대한 회의론이 번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인도네시아와 터키는 현지 임상시험을 통해 시노백 백신의 효능이 각각 65%, 91.25%로 파악됐다고 발표했다. 이들 수치의 편차가 큰 데다 소규모 임상시험 결과라 의미를 부여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나온다.

◆ 인니, 시노백 백신으로 대규모 접종 개시

이 가운데 인도네시아는 13일 효능이 도마에 오른 시노백 백신을 통해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개시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TV 생중계를 통해 대통령 궁에서 인도네시아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시노백 백신을 접종받았다. 시노백 백신이 중국 외에서 대규모 접종에 활용된 것은 처음이다.

도서 지역이 많은 인도네시아는 인구의 3분의 2인 1억8150만명을 접종해야 하는 과제에 직면했다. 정부는 오는 4월까지 의료 종사자 150만명, 공무원 1740만명의 1차 접종을 우선 완료하고 내년 3월까지 나머지 대상자에게 투여할 방침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도서 지역에 백신을 보급해야 하는 물류 상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백신 접종을 꺼리는 국민들을 설득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작년 11월 인도네시아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분의 1 이상이 접종에 대해 마음을 굳히지 못했다고 답한 바 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수도 자카르타에 위치한 대통령 궁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THIS IMAGE HAS BEEN SUPPLIED BY A THIRD PARTY. MANDATORY CREDIT. NO RESALES. NO ARCHIVES. [사진= 인도네시아 대통령궁 배포/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