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드라마계 장악한 '웹툰'…올해도 신드롬은 계속된다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16:32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드라마계에 웹툰 열풍이 불고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를 시작으로 OCN, tvN 등 각 방송사에서 인기 웹툰을 드라마화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또 방영 예정인 웹툰 원작 드라마가 줄을 잇고 있어 올해도 '웹툰 드라마 신드롬'이 불 전망이다.

◆ OCN '경이로운 소문'·넷플릭스 '스위트홈'…인기 드라마 자리매김

지난해 방송돼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인 JTBC '이태원 클라쓰', OCN '타인은 지옥이다',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KBS '녹두전',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모두 웹툰을 기반으로 한 드라마이다.

올해 역시 웹툰 원작 드라마가 시청자들을 찾아왔다. 그 중에서도 가장 큰 반향을 일으킨 작품이 바로 OCN '경이로운 소문'과 넷플릭스' 스위트홈'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인기웹툰 원작으로 만들어진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사진=OCN] 2021.01.13 alice09@newspim.com

먼저 지난해 11월 첫 방송된 '경이로운 소문'은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연재된 동명 웹툰으로, 누적 조회수 7000만뷰를 기록한 인기작이다. 이 작품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이다.

여기에 조병규, 김세정, 유준상, 염혜란이 나이차를 뛰어넘고 남다른 케미를 선보였다. 첫 방송 시청률은 2.7%(닐슨, 전국 유료플랫폼가입기준)로 무난한 시작을 알렸다.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했던 만큼, 시청률은 무서운 속도로 상승하기 시작했다.

4회는 첫 방송에 비해 무려 2.0%P 상승한 6.7%를 기록했고, 반환점을 돈 8회는 9.3%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 가장 최근 방송된 12회(1월 10일 방송분)은 10.6%를 기록하면서 OCN 개국 이래 첫 10%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특히 12회는 최고 시청률 11.4%로 지상파 포함 유료플랫폼과 타깃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면서 인기를 입증하고있다.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 홈' 역시 공개와 동시에 화제성을 톡톡히 입증했다. 글로벌 누적 조회수 12억뷰를 자랑하는 원작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주인공이 그린홈으로 이사가면서 겪는 기괴한 일을 담아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넷플릭스 '스위트홈' 메인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2020.12.03 alice09@newspim.com

드라마 '스위트홈' 역시 원작의 세계관을 고스란히 가져왔고, 이미지로 형상화된 괴물들을 입체적으로 영상화하는데 성공하면서 큰 호평을 받았다. 그 결과 글로벌 인기 랭킹 3위를 기록, 공개와 동시에 한국을 포함해 총 8개국 넷플릭스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또 해외 업체와 협업해 만들어낸 크리처(특정 존재나 괴물을 뜻함)들이 드라마에 제대로 녹아들어 'K-크리처물'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을 얻어내는데 성공했다.

이외에도 현재 tvN에서도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를 선보이고 있다.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여주인공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남주인공이 서로 만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여신강림'이 그 주인공이다.

원작은 글로벌 누적 조회수가 무려 40억뷰를 돌파한 작품으로, 드라마화 당시 캐스팅부터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웹툰 인기에 힘입어 드라마 클립 영상 누적 조회수는 타 플랫폼을 제외하고 유튜브 클립 영상 누적 조회수로만 1억뷰를 돌파하며 국내외를 아우르는 강력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드라마 역시 tvN 타깃남녀인 2049 시청률에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 '간 떨어지는 동거'-'유미의 세포들'…드라마로 만나는 웹툰

올해 상반기에는 유독 많은 웹툰들이 드라마로 제작돼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다. tvN의 상반기 예정작 '간 떨어지는 동거'도 동명 웹툰 원작으로, 최근 완결까지 꾸준히 포털사이트 네이버 목요웹툰 상위권을 유지한 작품이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네이버웹툰·웹소설 IP 영상화 라인업. [제공=네이버] 2020.12.28 swiss2pac@newspim.com

인간이 되고자 수백 년간 살아온 구미호 '신우여'가 목표를 이루기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불의의 사고로 대학생 '이담'에게 여우구슬을 빼앗기에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드라마에는 장기용과 혜리가 출연을 확정지었다.

최근 캐스팅 단계에 돌입한 '유미의 세포들' 역시 드라마 제작이 확정됐다. 이외에도 '고인의 명복' '금수저' '내일' '대작' '마음의 숙제' '머니게임' '비질란테' '상중하' '알고 있지만' '연의 편지' '우리 오빠는 아이돌' '재혼 황후' '정년이' '피에는 피' 등이 드라마로 제작될 예정이다.

이에 김신배 네이버웹툰 사업 리더는 "네이버웹툰과 웹소설이 장르나 소재 구분 없이 다양성을 추구하며 전 세계 독자들로부터 작품성과 독창성을 인정받아 드라마·영화·애니 등의 원천 콘텐츠로 주목받고 있다"며 드라마 제작 배경을 밝혔다.

이어 "네이버웹툰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역량이 강화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작품들을 영상화해 'K-콘텐츠' 산업 성장과 저변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드라마 관계자 역시 "웹툰은 드라마로 제작하기 최적화 된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작가들도 주인공을 만들어낼 때, 어느 정도 롤모델로 삼고 있는 배우들을 본따기 때문에 드라마로 제작시 위화감이 줄어들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또 인기 웹툰은 팬층이 두텁기 때문에 고정 시청률 또한 잡고 갈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웹툰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 많은 웹툰 원작 드라마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