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 백신개발 책임자 슬라위, 바이든 행정부 출범 직후 사임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12:28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2: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행정부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그램 '초고속 작전'의 최고책임자인 몬세프 슬라위 박사가 물러날 예정이다.

몬세프 슬라위 박사(오른쪽)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1.13 kwonjiun@newspim.com

12일(현지시각) CNBC는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 슬라위 박사가 조 바이든 미국 차기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사직서를 제출했고, 인수인계 작업이 이뤄지는 한 달 동안만 자리를 지킬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이에 따라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는 1월 20일 이후로는 백신 개발을 진두지휘하는 슬라위 책임자의 역할이 축소돼 2월 12일이면 완전히 물러나게 된다고 덧붙였다.

다만 슬라위가 물러난 뒤에 바이든 행정부 하에서 누가 코로나 백신 개발 프로그램을 이끌어갈지, 또는 이미 내정자가 있는지 등은 아직 불분명하다.

앞서도 슬라위는 초고속 작전 책임 업무가 일시적이며, 올 초 직책에서 내려올 수 있음을 시사해 왔다.

한 소식통은 슬라위가 초고속 작전 책임자 직에서 물러나기 30일 전에 통보를 해야한다는 계약 조건이 있는데, 바이든 인수위원회가 슬라위에게 (2월 12일) 이후에도 책임자 역할을 지속해 달라는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