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우상호, 강변도로·철길 덮는 공공주택공약 발표…"원가+α로 공급"

"서울에 더 이상 집 지을 곳 없다는 고정관념 뛰어넘겠다"
강변도로 위 한강마루타운, 철길 위 철길마루타운 조성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11:13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여권 서울시장 후보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만호 공공주택 공급 공약에 대한 세부 공약으로 강변도로를 덮어 조성하는 '한강마루 타운'과 철길 위에 조성하는 '철길마루 타운'을 발표했다.

우 의원은 13일 정책 발표에서 "서울에 더 이상 집 지을 곳이 없다는 고정관념을 확 뛰어넘겠다"며 "창의적이고 친환경적인 방안으로 강변도로 위 한강마루 타운, 철길 위 미니 서울을 조성하는 철길마루 타운 등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최근 1평당 약 3억 가량 되는 한강변 아파트의 가격과 달리 "한강마루 타운하우스는 1평당 2000만원이면 넉넉하다"고 발표했다. 강변북로, 올림픽로의 1/3에 덮개를 씌우고 대지를 만들어 생기는 24만 평의 도시에 주택단지가 들어서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서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살고싶고, 살기쉬운 서울을 만들겠습니다!' 2차 부동산 정책 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우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한강마루 타운하우스, K철길마루 타운하우스, 123 공공주택 관련 세부적 공약을 밝혔다. 2021.01.13 kilroy023@newspim.com

그는 "한강마루에는 공공주택은 물론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공원, 마트, 문화시설이 조성되게 될 것"이라며 "한강변과 맞닿아있는 폭 20m는 모든 시민이 활용할 수 있는 녹지 공원, 문화공간 등으로 조성하고, 나머지 안쪽 20m에는 공공주택 타운하우스를 건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천문학적 토지보상비가 필요하지 않아 주변 땅값의 상승을 가져오지 않고, 재개발에 필요한 토지보상, 이주, 철거 등의 단계가 필요하지 않아 단기간의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철길마루 타운하우스에 대해서도 "서울시 지하철 구간 중 60Km이상이 지상철도 구간"이라며 "지하철 역사 주변 등 지상철도 구간과 그 주변을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고 철길 위에 인공지반을 조성하고 주변과 연계해 복합주거단지를 조성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역, 용산역, 청량리역, 동대구역 등 수 많은 역이 현재까지 기차가 달리는 철로 위에 지어져 있다"며 "기술적으로 이미 안정성에서도 입증이 돼 있다. 그와 같은 방법으로 공공주택을 조성하여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철도 주변의 낙후지역도 더불어 도시재생이 이루어질 것"이라며 "기반시설과 복합시설의 입주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와 창업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우 의원은 역세권 고밀도 개발을 통한 공공주택 확보도 약속했다. 그는 "서울시 300개가 넘는 지하철 역세권을 공공개발하여 공공주택을 확보하겠다"며 "현재의 250m 역세권을 500m까지 확대하고, 용적율도 현재의 평균 160%를 최대 700%까지 높이는데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해 공공주택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또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4일 마감한 공공재개발 사업지 공모에 19개 자치구에서 총 70곳이 신청해 흥행에 성공했다"며 "인허가 간소화 등 행정적 지원을 통해 공공 재개발을 적극 활성화 시키고, 초과 용적률에 따른 기부채납 분을 활용하여 공공주택을 적극 확보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