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금일 중국증시 포인트(1.13)]춘계 랠리 시동, 증권주 무더기 급등, 방산주 강세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13: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3일 오전 11시01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윤선 기자 =어제 2% 넘게 상승 마감한 중국 3대 지수가 13일 모두 소폭 상승 출발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 마감가 대비 0.14% 올랐고, 선전성분지수와 창업판지수는 전일 마감가 대비 각각 0.2%와 0.01% 상승 출발했다. 섹터별로는 방위산업, 건축자재, 가전 등이 강세를 보이는 반면, 방직의류와 은행, 레저 서비스 등은 약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주요 증권∙경제전문 매체들은 금일 증시와 관련해 눈여겨볼 만한 소식으로 △ 높아지는 불마켓(강세장) 출현 기대감 △ 일제히 폭등한 증권주 △ 방위산업 종목 강세 소식에 주목했다.

 

[사진 신화사=뉴스핌 특약]

◆ 3600선 돌파 불마켓 기대감 고조, 전문가 "1분기 투자 적기"

12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지난 2015년 12월 이후 5년 만에 3600선에 올라섰다. 상하이 우량주 50개로 구성된 SSE50 지수도 이날 장중 한때 2.5%가 오르며 2008년 1월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8일과 금주 첫 거래일인 11일 3대 지수가 모두 하락 마감하며 숨고르기에 들어갔던 중국 증시가 12일 다시 강세로 돌아서, 오늘도 상승장이 지속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게다가 올해 첫 거래일인 1월 4일부터 12일까지 7거래일 연속 상하이와 선전 증시의 거래액은 1조 위안(약 170조 원)을 돌파해 상승장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중국 증권사와 전문가들은 2021년 중에서 가장 투자하기 좋은 시기가 1분기라고 판단하면서, 올해 중국 증시 전망을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

선전(深圳)의 자산운용사 청언캐피탈(成恩資本)의 왕쉬안(王璇) 회장은 "상하이종합지수 3600선 돌파는 예상에 부합하는 것으로 지난해 3000~3500선에서 움직였던 지수가 올해는 한 단계 올라선 3500~4000선에서 움직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3600선 돌파로 단기적인 상승 추세가 보다 확실해졌다고 보면서, 2021년 중에서 1분기의 상승 가능성을 높게 점치며 투자 적기로 판단했다. 하반기에는 신용 긴축 우려가 커질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팡정(方正)증권은 합리적이고 충분한 유동성과 활발한 펀드 발행, 외국자본 순유입 지속 등의 요인이 증시 상승을 견인하며 불마켓 도래의 동력이 되고 있다고 보았다.

웨카이(粵開)증권도 중국 증시에서 매년 1분기에 출현하는 강세장인 '춘계(春季) 랠리'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정부가 2021년 통화정책 운영 방향으로 안정성을 우선시하겠다고 밝혔고 북향자금(北向資金, 홍콩을 통한 A주 투자금) 유입 지속 등으로 유동성이 충분한 데다, 매년 3월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개최로 인한 정책 기대감이 커지면서 증시 상승을 견인할 것으로 분석했다.

◆ 증권주 폭등, 실적 개선에 따른 추가 상승 기대

12일 중국 증시 강세장의 일등공신은 증권주였다. 동방재부정보(東方財富 300059)가 15%나 급등했고 금룡개발(錦龍股份 000712), 초상증권(招商證券 600999)이 상한가를 기록했으며, 중신증권(中信證券 600030)과 CICC(中金公司 601995)도 주가가 9% 안팎으로 치솟는 등 무더기 강세를 보였다.

중국 증권사들은 증권주의 추가 상승이 가능하다고 보았다. 보하이(渤海)증권은 중국의 자본시장 개혁 심화에 따른 정책적 수혜가 증권사의 실적 개선으로 이어져, 수익성 향상에 따른 주가 상승 여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 방산주 줄줄이 상한가, 조정 받았던 고량주도 다시 상승

방위산업 종목도 줄줄이 상한가를 기록해, 금일 증시에서는 어떤 흐름을 보일지 주목된다. 12일 중국 증시에서는 항천전자(航天電子 600879), 봉화전자(烽火電子 000561), 중항하이테크(中航高科 600862) 등 10여개 방위산업주(방산주)가 상한가를 쳤다.

실적 개선이 방산주 주가 상승 재료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2020년 3분기 기준, 방위산업은 중국 A주 29개 업종 가운데 매출 증가율 6위, 순이익 증가율 4위를 차지했다. 중국의 방위산업이 안정 성장 단계에서 고속 성장 단계로 진입하면서 2020년 1~3분기 매출과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23%, 32.55%의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 단기적으로 경제 변동성에 따른 영향이 작고, 업종 중 실적 개선이 확실하다는 점이 방산주에 대한 투자 매력도를 높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도 앞서 조정을 받았던 고량주(白酒·바이주) 종목이 12일 다시 오름세를 보였다. 특히, 고량주 대장주인 귀주모태(貴州茅台 600519)가 또 신고가를 경신했다. 당일 종가 기준, 귀주모태 주가는 2160.9위안으로 2.91% 상승 마감, 시가총액은 2조 7000억 위안(약 459조 원)을 넘어섰다.

13일 증시 개장과 함께 귀주모태 주가는 0.32% 가량 하락 출발하며 조정 움직임을 보이다가, 오전 9시 54분경(현지시간) 다시 0.06% 안팎의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조윤선 기자 (yoons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