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금일 중국증시 포인트(1.12)] 춘계 랠리 기대, 고량주株 급락, 불붙은 바이두 테마주

  • 기사입력 : 2021년01월12일 13: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12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2일 오전 11시13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윤선 기자 =어제 하락 마감한 중국 3대 지수가 12일에도 모두 소폭 하락 출발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 마감가 대비 0.38% 떨어졌고, 선전성분지수와 창업판지수는 전일 마감가 대비 각각 0.41%와 0.42% 하락 출발했다. 섹터별로는 건축자재, 은행 등이 강세를 보이는 반면, 고량주와 비철금속, 자동차, 식품음료 등은 약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주요 증권∙경제전문 매체들은 금일 증시와 관련해 눈여겨볼 만한 소식으로 △ 중국 증시 조정장세 출현 △ 강세를 이어갔던 고량주 종목 대거 급락 △ 바이두(百度·BIDU) 전기차 진출 선언에 따른 테마주 폭등 소식에 주목했다.

A주 조정장세 출현, 일시적 현상으로 '춘계 랠리' 기대해볼만 

그간 가파른 상승세를 보여왔던 중국 증시가 2021년 새해 둘째 주 첫 거래일인 11일 하락 마감하며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사진 신화사=뉴스핌 특약]

기관투자가들이 집중 매수했던 종목을 비롯해 상하이·선전 증시의 600개 이상 종목이 5% 넘게 급락하며 큰 폭의 조정을 받았다. 상하이, 선전, 창업판지수가 모두 1% 이상 하락 마감하며 올해 들어 일일 최대 조정폭을 기록해, 오늘도 조정장세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작년 7월 이후 A주 증시는 단계적으로 사상 최고점을 기록하거나 최고점에 근접한 이후에는 하락세가 펼쳐졌고 이러한 하락세는 2~3주 정도 지속됐었다며, 이번 조정장은 일시적인 것으로 보았다. 예상 밖의 악재가 출현하지 않는 이상, 위험자산 선호심리와 기업의 수익성 회복 전망, 유동성 완화 배경 속에서 매년 1분기에 출현하는 상승장인 '춘계(春季) 랠리'를 여전히 기대해 볼 만하다는 의견이다.

양더룽(楊德龍) 첸하이카이위안펀드(前海開源基金) 수석경제학자는 오히려 조정장세를 기회 삼아 대형 우량주에 적극 베팅할 것을 조언했다. 장기적으로 볼 때, 대형 우량주의 가치와 투자 기회가 여전히 가장 좋다는 판단에서다.

◆ 고량주株 일제히 폭락, 증권사 '고량주 섹터 상승 여지 여전하다'

눈에 띄는 점은 그 동안 기관투자가들이 집중 매수했던 다수 종목이 폭락했는데, 일부 섹터에서는 종목별 주가 양극화 양상이 나타났다는 점이다.

[사진 신화사=뉴스핌 특약]

기관투자가들의 선호 종목인 고량주(白酒·바이주) 섹터에서 이러한 현상이 두드러졌다. 11일 조정장세 속에서 그 동안 큰 폭으로 올랐던 고량주 종목이 일제히 하락한 가운데, 업계 대장주인 귀주모태(貴州茅台 600519)가 0.47% 오른 반면, 오량액(五糧液 000858), 양하양조(洋河股份 002304) 등 비(非) 귀주모태 종목은 5% 안팎의 큰 폭 하락세를 기록하며 극명한 대조를 보였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중국 증권 전문 매체인 증권시보(證券時報)는 기관투자가의 업계 선두종목에 대한 투자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관투자가들의 집중적인 매수세에 힘입어 귀주모태를 비롯해 상하이·선전 증시 대표종목 300개로 구성된 '후선(滬深)300', 상하이 증시의 50개 우량종목으로 구성된 상증50(上證50) 등 지수가 지난 2015년 중국 증시의 불마켓(강세장) 당시 수준에 근접했다고 전했다.

고량주 종목이 일제히 폭락하면서 향후 주가 전망에 대해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증권사들은 여전히 고량주 종목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중신(中信)증권은 코로나19 방역이 차질 없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고량주 판매 성수기인 춘제(春節·중국의 음력설) 기간 실적 개선이 예상됨에 따라, 고량주 섹터의 주가 상승 여지가 여전히 있다고 판단하며 귀주모태, 오량액, 노주노교(瀘州老窖 000568) 등 고량주 우량종목에 투자할 것을 조언했다.

카이위안(開元)증권도 고량주 대표 종목의 주가가 합리적인 범위에 있고, 업계 펀더멘털도 양호해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할 여건은 만들어지지 않았다면서 올 한해 고량주 섹터 전망을 계속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 바이두 전기차 진출 선언에 테마주 들썩

한편, 중국 IT 기업 바이두의 전기차 사업 진출 소식에 관련 테마주가 11일 일제히 폭등했는데, 오늘은 어떤 흐름을 보여줄지도 주목할 포인트다.

바이두는 11일 중국의 지리자동차(吉利汽車)와 손잡고 스마트 전기차 회사를 설립한다는 소식을 발표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면서 자율주행과 관련한 상장사들의 주가가 일제히 급등했다. 그중 △ 연창전자(聯創電子 002036) △ 후이저우화양(華陽集團 002906) △ 사유도신과기(四維圖新 002405) △ 드사이 SV(德賽西威·Desay SV 002920) △ 루창과기(路暢科技 002813) △ 세보(浙江世寶 002703) 등 6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그중에서 루창과기는 차량용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개발하고 생산·판매하는 업체로, 바이두의 자율주행 플랫폼 아폴로(Apollo) 프로젝트의 첫 번째 협력파트너로 알려져 있다. 12일 중국 증시 개장과 동시에 루창과기는 전 거래일 대비 9.99% 폭등하며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조윤선 기자 (yoons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