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두산베어스, MLB투수 워커 로켓 100만달러에 영입·김재호는 FA 계약

  • 기사입력 : 2021년01월08일 17:40
  • 최종수정 : 2021년01월08일 17: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프로야구 구단 두산이 새 외국인 투수 워커 로켓 영입에 이어 김재호와 FA 계약을 마무리했다.

두산베어스는 메이저리그 출신 우완 투수 워커 로켓(27·미국)을 총액 100만달러에 영입했다고 8일 밝혔다.

메이저리그 출신 우완 투수 워커 로켓. [사진= 로이터 뉴스핌]

미국 플로리다 출신인 워커 로켓은 키 196cm 체중 102kg의 건장한 신체조건을 지녔다. 2012년 신인 드래프트 4라운드(전체 135순위)로 샌디에이고에 지명됐고, 작년에는 토론토 40인 로스터에 포함됐다.

2018시즌 메이저리그 데뷔해 빅리그 통산 성적은 20경기 2승 4패 평균자책점 7.67이다. 마이너리그에서는 114경기 28승 31패, 4.11의 평균자책점을 남겼다.

로켓은 싱커를 주무기로 던진다. 그동안 선발과 불펜을 오가는 스윙맨 역할을 주로 했다. 직구 최고 시속은 154km다. 커터와 체인지업, 커브도 구사한다.

두산베어스 관계자는 "빼어난 구위를 앞세워 공격적인 승부를 하는 투수다. 로켓은 경기 운영도 뛰어나다"며 "싱커를 주로 던지기 때문에 땅볼 유도가 많다. 탄탄한 수비력의 내야수들과 좋은 하모니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두산은 내야수 김재호(36)와 FA 계약을 마쳤다.
계약 조건은 계약기간 3년에 계약금 9억원, 연봉 16억원 등 총액 25억원이다.

계약을 마친 김재호는 "두 번째 FA 계약도 두산과 하게 돼 기쁘다. 고참으로서 후배들을 잘 이끌겠다"며 "유니폼을 벗는 날까지 최선을 다해 신인의 마음으로 뛰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FA계약을 체결한 김재호. [사진= 두산베어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