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두산베어스, 김주찬 등 코칭스태프 4명 영입

  • 기사입력 : 2021년01월08일 14:49
  • 최종수정 : 2021년01월08일 14: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두산베어스가 8일 김지훈(48), 김주찬(40), 유재신(34), 정병곤(33) 코치를 영입했다.

김주찬의 현역 시절 모습. [사진= 뉴스핌 DB]

김지훈 코치는 1999년 삼성 유니폼을 입고 1군에 데뷔해 2001~2004년 KIA 소속으로 뛰었다. 작년까지 상무 배터리 코치를 맡았다.

김주찬, 유재신 코치는 지난 시즌까지 현역으로 뛰었다. 김주찬 코치는 통산 1778경기 타율 3할, 1887안타, 782타점, 1025득점의 기록을 남겼다. 유재신 코치는 빠른 발을 앞세워 승부처마다 알토란 같은 활약을 했다.

정병곤 코치는 2019년 두산에서 은퇴한 뒤 지난해 경북고 코치로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두산베어스는 새 코치들의 보직을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